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3. 18:04

출신고등학교도 워낙 내신따는게 힘든 곳이기도 했고, 삼수도 했었기에

자연스레 정시에 몸을 담았었는데요,

 

정시를 겪어보면 참 힘이 듭니다...

 

모집인원도 적고...

시험 한방에 모든게 결정된다는것도 부담스럽고...

고3끼리의 경쟁이 아닌, N수생들과의 경쟁이 되다보니

속된말로 고인물 파티...즉 그들만의 리그가 되는 경우가 많아

여러모로 준비할것도 많았고 굉장히 육체적으로도, 그리고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러나...

 

현재의 내신으로 목표대학에 진학 할 수 없는 상황이거나...

모고성적이 내신에 비해 월등히 좋은 경우라면

정시를 마냥 피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정시가 어렵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이유는...

 

 

첫째로, 입시제도에 대한 무지 때문입니다.

 

이제 정시를 40%까지 늘린다 하니 이제서야 제법 어느정도 뽑는 듯 보이고,

기존에 20%초반대로 정시에서 모집할땐 어마어마하게 위험해 보이셨나요?

 

물론 적게 뽑는게 맞기는 합니다만, 사실 수많은 사람들은 아주 중요한 사실 몇가지를

간과하고 계셨답니다.

 

1. 정시 모집 발표인원과, 실제 모집인원은 다르다.

 

혹시 수시이월 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수시모집에서 대학 자체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생기는 공백을 정시모집인원으로 넘기는걸 수시이월이라 합니다.

예컨대, 모집요강엔 수시 63명, 정시 37 명을 모집하겠다 발표해도

실제로 뽑을땐 수시 55(-8수시이월)명, 정시 45(+8수시이월)명

이런식으로 뽑는다는 말씀입니다.

 

위 수치는 예시라곤 말씀드렸지만 실제로 2018년 의대 수시:정시 선발비율이었습니다.

 

 

*최상위권 이공계 2019학년도 최종 수시, 정시 모집인원

 

 

주요대학등 상위권 대학은 실제 모집비율을 살펴보면 정시 모집비율이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주요대학 2017학년도~2019학년도 정시모집인원 및 수시이월된 최종 정시모집인원

 

2. 수시 모집인원은 10개 가까이 되는 수시 전형 모집인원의 총합이다.

 

수시는 크게 논술,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실기 전형으로 나뉘고

이 중 학생부종합 전형이 '무려' 40% 나 차지해서 '단일전형'으론

모집인원 비율이 가장 높은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정말 '단일전형' 이 맞나요?

 

수많은 입시설명회 자료집을 보면 이상하리만치 학생부종합전형을

단일전형인것마냥 표기하고 자세한 설명을 생략합니다.

모르시는건지...의도하시는 건지는 모르겠으나...

둘 중 어느것에 해당하더라도 입시관계자로서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학생부 종합전형은, 사실!

 

그 안에 굉장히 많은 세부전형이 존재합니다. 

(아무 대학이나 모집요강을 열어보셔도 나옵니다. 모집요강 첨부했으니 열어보셔도 좋습니다.)

경희대학교를 예로들면 경희대 학종안에는 (네오르네상스/고교연계/국가보훈대상자/농어촌학생/기초생활수급자/특성화고재직자/고른기회II) 이렇게 총 7개의 전형이 존재합니다.

이 7개의 모집비율을 모두 합친것이 일반인들에게 공개되는 학종비율(40%)입니다.

문제는 이 7개의 전형중에 (논술이나 교과등을 포함하면 약 10개) 단 한 종류의 전형에만

지원할 수 있다는것이죠. (극히 일부는 중복지원이 되는 학교도 있기는하지만..)

 

 

*경희대 모집인원 정리표 (2019학년도)

 

중앙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학종 모집군중 최대 모집비율이 고작 13%)

 

 

*중앙대 모집인원 정리표 (2019학년도)

 

결국, 주요대학들 대부분 '단일전형' 최다모집 입시전형은 예나 지금이나 정시였습니다.

 

위 비율은 심지어, 1번에서 말씀드린 수시이월이 발생하기 이전의 수치이니...수시비율은

더 줄어들고 정시비율은 저기에서 더 늘어납니다.

 

따라서 '정시가 적게뽑기때문에 어렵다' 라는건 옳지 못한 표현입니다.

 

(물론 정시는 N수생이 많으니 결국 고3이 들어가기엔 좁다고 생각하시는것도 일리는있지만

수시 역시 N수생이 존재한다는 사실도 간과해서는 안되겠습니다.)

 

둘째로, 정시를 차선책 정도로 생각하는 태도입니다.

 

정시는 수능 한 번의 시험이지만 준비는 수시보다 훨씬 길게합니다.

하물며, 그러고도 재수 삼수를 하는, '괴수' 들과 경쟁해야하죠.

 

그런데 대부분, 정시를 고2 겨울 방학이나 고3 1학기를 끝내고 준비합니다. (세상에나...)

정시는 '수시로 해보고 안되면 정시해야겠다' 라고 할 만한 '차선책' 같은 존재가 아닙니다.

왜냐면 정시로 좋은대학을 진학하는 학생들은 대부분 정시에 올인한 사람들이기 때문이죠.

 

1~2년 정도 투자하시고 정시 어렵다고 하시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언제나 기억하세요.

 

대학은,

자신이 목표로 하는 대학에 합격한 사람들 만큼(최소한) 노력하거나

자신이 노력한 만큼 목표대학을 설정하거나...

둘 중 하나여야 합격합니다.

 

 

셋째로, 경쟁자가 누구인지 망각하고 있습니다.

 

첫째 및 둘째 이유와 연결되는 내용인데,

내신은 '같은 고등학교의' '같은 고3' 끼리의 경쟁이지만

수능은 '전국의' '고3 및 N수생' 모두가 경쟁자 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가 평소에 보는 모의고사는 고3끼리의 경쟁이라는 점이죠

재수생도 함께 응시한다는 6월과 9월 평가원 모의고사도 재수생은 절반밖에 응시하지 않습니다.

수능이 되어서야 비로소 모든 경쟁자가 링에 오르게 되는것이죠.

 

그래서 학생들이 모고점수를 믿었는데, 수능땐 점수가 안나와서 정시가 두렵다합니다.

하지만 진실은...점수가 안나온게 아니라...그게 원래 등수랍니다.

N수생들이 들어오면서 등수가 밀려남에따라 등급과 백분위가 하락했을뿐이죠.

 

위 세가지 사실을 잘 숙지하고 정시를 준비한다면

 

정시가 마냥 수시보다 어려운 길이 되리라 생각되지 않습니다.

물론 고3에겐 수시로 입시를 치르는게 더 편할 수 있는것이 사실이지만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수시로 갈 수 있는대학보다 정시로 노려볼 수 있는 대학이

더 높다면...정시를 마다할 이유는 없겠지요.

(정시를 정말 40%까지 올려준다면야...더더욱...)

 

입시에 쉬운 길은 없습니다.

수시든 정시든 다 어렵습니다.

그저 어떤길이 자신에게 최선의 길이 될지 심사숙고하시어 결정하시고 (빠를수록 좋습니다)

나름대로의 노력이 아닌, 적어도 합격자들 만큼의 노력을 하신다면

원하시는결과를 얻으시리라 생각합니다.

 

경희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모집요강.pdf
6.55MB
중앙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모집요강.pdf
8.91M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