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8. 7. 10:17

갈수록 취업난이 심각해지는 요즘 수험생들에게 대학 선택 시 ‘100% 취업’이라는 조건이 붙은 학과는 최고의 관심사일 수밖에 없다. 대학은 기업이 요구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취업률을 높이고, 해당기관은 잘 훈련된 인재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로 윈윈할 수 있다.

우선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는 자연계열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만한 대표적 채용조건형 계약학과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고급인력 양성을 위한 학과로 삼성그룹이 성균관대를 인수한지(1996) 10년 뒤인 2006년 삼성전자와 협약을 통해 개설한 우리나라 계약학과의 효시이다.

장학제도는 덤이다. 입학생 전원에게 입학금을 포함해 2년간(4개 학기)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제시하는 최소한의 채용절차를 통과하면 졸업 후 삼성전자에 입사하게 된다. 대학원 연계 진학 시 전액 장학금 및 학업 장려금도 지원하며 반도체 실무중심의 산업체 지향적인 교육과정이 이 학과만의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반도체시스템공학과는 삼성전자 100% 입사 혜택을 앞세워 성대 자연계열의 간판학과로 어느새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수시에서 학생부종합(학과모집)으로 40명, 논술로 12명을 선발한다.

이과 수험생들의 로망처럼 여겨지던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에게 새로운 라이벌 등장했는데, 바로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와 고려대 반도체공학과이다. 2019년 4월 30일에 정부가 발표한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의 일환으로 메모리반도체 중심인 국내 반도체 시장을 시스템 반도체로 확대하기 위한 조치이다.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는 작년 4월 삼성전자와 협약을 맺고 2021학년부터 신입생을 모집하는 채용조건형 계약학과다. 삼성전자 연구개발직 입사가 보장된다는 의미로 성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와 장학금 및 특전, 교육혜택은 거의 동일하다.

정원 외 특별전형(학생부종합)으로 40명을 선발한다. 수시는 학생부종합으로 1단계에서 서류(학생부, 자기소개서, 추천서) 100%로 4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1단계 점수 60%와 면접평가 40%를 합산해 최종 선발한다.

고려대는 위 두 대학과는 달리 SK하이닉스와 올해 4월초 협약을 맺었다. 고려대 반도체공학과는 SK하이닉스에서 학비 전액 및 보조금을 지원하며 국내외 연수 기회, 대학원 연계 진학 등 연대, 성대와 거의 동일한 혜택이 주어진다. 정원 외로 수시 25명(학생부종합-학업우수형 10명, 계열적합형 15명)을 선발한다. 학업우수형과 계열적합형은 면접의 비중도 각기 다르고 특히 수능최저학력기준의 여부의 차이도 있다. 연세대와는 달리 추천서는 받지 않으며 자기소개서 마저도 선택 사항이어서 학생부만으로 1단계 합격자(5배수 내외)를 선발한다.

이 밖에도 경북대 전자공학부 모바일공학전공 또한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되는 학과로서 수시에서는 정원 외 특별전형(학생부종합)으로 5명, 논술전형으로 15명을 모집한다. 경북대의 경우에는 수시의 모든 전형에서 수학가형, 과학탐구 등급 합 3 이내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채용조건형 계약학과의 가장 큰 강점은 ‘취업보장’이며 이외에도 장학, 해외연수 등 혜택이 많아 수험생들이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경쟁률 또한 매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데 특히 올해 첫 신입생을 모집하는 고려대나 연세대의 경우에는 과거 입시 자료가 없으므로 지원 시 수시 지원 상담을 받아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