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9. 2. 09:02

학생들의 직업선호도에서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는 직업인 초등학교 교사가 되기 위해서는 교육대학(일반대학 초등교육과 포함)을 졸업해야만 한다. 학령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와 초등교사 인원 감축이라는 다소 우울한 현실이 있지만 여전히 문과학생들, 특히 여학생들의 로망인 학과임에는 틀림없다. 이번 시간에는 2021학년도 교대 수시 전형에서의 주요 특징과 지원 전략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 수시로 59.1% 모집, 논술전형은 이화여대가 유일
2021학년도 교대(일반대학 초등교육과 포함) 모집 인원은 전년도 대비 18명 증가해 총 4,202명 선발한다(수시 2,485명, 정시 1,717명). 교대 수시 모집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으로 가장 많이 뽑으며 경인교대, 광주교대, 대구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청주교대, 춘천교대, 한국교원대는 학생부종합전형으로만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선발하는 대학은 공주교대, 서울교대, 전주교대, 이화여대, 제주대이며, 논술전형은 이화여대만 선발한다.

이화여대 교과전형을 제외하고 교과전형에서는 모든 교대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서울교대, 전주교대, 춘천교대, 이화여대, 한국교원대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도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또한 경인교대, 광주교대, 대구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청주교대는 모든 수시 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 대구교대와 부산교대는 학생부만으로 평가, 이화여대만 면접이 없어
이화여대 학생부종합전형을 제외하면 모든 교대의 학생부종합전형은 단계별 전형으로 선발한다. 1단계 서류 평가(선발 인원의 2~4배수)를 통과해야 면접 전형에 참여할 수 있다. 교대의 서류 심사는 학업 역량 뿐만 아니라 교직인?적성을 중요하게 평가한다. 또한 대학마다 세부적인 평가 항목이 존재하고, 평가 방법이 상이하기 때문에 각 대학에서 공개하는 평가 기준을 꼼꼼히 확인하고 이에 대해 철저히 준비한 후 지원해야 한다. 올해 특이점은 대구교대가 자기소개서를 평가 항목에서 제외시켰으며 학생부만으로 서류 평가를 진행하고 춘천교대는 교사추천서를 더 이상 받지 않는다. 2021학년도 교대 학생부종합전형에서 대구교대와 부산교대가 학생부만으로 서류 평가를 실시하며 교사추천서 제출을 요구하는 대학은 공주교대 뿐이다. 이외에 대학은 학생부와 자기소개서로 학생의 서류를 평가한다.

■ 대부분의 교대는 전과목을, 이화여대만 주요과목만 반영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유일하게 이화여대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교과전형을 지원 고려하는 학생들은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우선적으로 점검 해야 한다. 교과 성적 반영 방법은 대부분의 대학이 전 과목 성적을 반영하는 가운데 이화여대만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사회(역사/도덕 포함), 과학 과목만 반영 한다. 공주교대는 출결, 봉사, 특별활동까지 반영을 하며 전주교대는 출결만 반영한다. 나머지 대학들은 교과 성적만 반영한다. 대학이 공개한 2020학년도 학생부교과전형 합격자 교과 평균 성적을 살펴보면 서울교대는 1.34등급, 전주교대는1.49등급 그리고 제주대는 2.4등급(일반전형)이었다.

■ 대부분의 교대는 전과목을, 이화여대만 주요과목만 반영
교대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에서 서류만큼이나 중요한 게 면접이다. 전국 교대의 2단계 면접 평가 반영비율은 평균 40%에 육박하며(37.5%) 이 중 가장 낮은 반영 비율은 한국교원대로 20%이고 공주교대, 서울교대, 전주교대는 면접 평가의 반영비율이 50%나 된다. 경인교대, 공주교대, 부산교대, 전주교대, 진주교대는 집단 면접을 실시하며, 제시문 기반 면접, 심층 면접 등의 개별 면접을 진행하는 대학도 있으므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에서 제시하고 있는 전년도 기출문제와 면접 유형, 평가 방법을 미리 확인하여 충분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 면접에 자신이 없는 학생들은 면접 반영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거나 이화여대 학생부종합전형, 제주대 학생부교과전형처럼 면접이 없는 전형을 고려해봐야 할 것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교대에서는 성실하며 학업 능력이 우수하고 교직에 인·적성적으로 적합한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해 해당 학교만의 다양한 전형방법과 평가요소를 활용해 오고 있다. 예를 들어, 전주교대의 경우에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서 유일하게 교과 성적의 비율(54%)을 명확히 제시하고 있으며 서울교대는 수능최저학력기준에서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 영역을 모두 선택했을 시의 등급 합을 조정해주고 있다. 이렇듯 대학별로 학생에게 유·불리가 나뉠 수 있기 때문에 각 대학의 전형 방법을 충분히 살펴봐야 한다. 아울러 학생의 학생부, 모의고사 등급, 면접 능력 등에 따라 자신에게 유리한 교대를 찾아보거나 이와 반대로 지원하고자 하는 교대에서 전형 요소들을 꼼꼼히 알아본 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