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20:19

아직 2020학년도 대학 입시가 끝나진 않았지만, 자연계열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몰리는 의대 진학을 생각하고 있는 예비 고3이라면 전형 정보를 앞서 파악하고 그에 맞춰 대비할 필요가 있다. 그 중 지원을 고려 중인 대학의 전형 유형별 모집인원 변화는 전략을 세우는데 가장 첫 시작점이 될 수 있다.

동국대는 참사람전형을 신설하여 7명 모집하고, 기존 지역인재전형에서 2명 늘려 7명을 모집한다. 단국대, 원광대, 중앙대, 충북대는 기존 종합전형 모집에서 4~5명 늘었는데, 부산대의 경우는 학생부종합(일반)전형을 신설하였다. 지역인재전형 모집에서 10명을 줄여 30명만 모집하고, 신설한 일반전형에서 15명을 모집한다.

고려대는 의대 모집 중 유일하게 종합전형 모집이 감소한 대학으로 13명 감소했다. 수험생 수 감소로 지원율 하락을 예상할 수도 있으나, 의예과 선호 추세가 강해서 수험생 수가 감소한 지난해에도 종합전형 지원은 지원자, 경쟁률 모두 상승했다. 올해 다시금 고3학생이 감소하기에 교과 성적이 다소 부족한 수험생들이 모집인원이 늘어난 대학의 종합전형으로 몰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교과전형은 23개 대학 742명을 모집한다. 종합전형 다음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며, 교과전형 모집 역시 전년대비 26명 증가했다. 부산대가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지역인재(교과)전형을 신설하여 15명 모집하고, 일반(교과)전형에서 5명 늘렸다.

고려대는 학교추천전형에서 18명 늘었고, 대구가톨릭대는 교과전형인 DCU자기추천전형을 신설하여 5명 모집한다. 고려대는 서류와 면접이 전형요소에 포함되어 자기소개서도 제출해야 하고, 대구가톨릭대는 단계별 전형으로 1단계는 교과성적만으로 5배수 선발하고, 2단계에서 면접20%를 반영하고 있다. 건양대, 영남대, 인제대, 제주대 등에서도 면접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교과성적 외에 전형요소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논술전형은 부산대와 이화여대가 모집하지 않으면서 9개 대학에서 전년대비 49명 감소한 144명을 선발한다. 논술전형은 수시에서 의예과 진학 희망자들에게 부족한 내신을 만회할 수 있는 전형으로 모집인원이 줄었다고 지원자가 비례하여 감소하지는 않는다. 2019학년도보다 논술전형 모집인원이 감소한 2020학년도 평균경쟁률이 172:1로 2019학년도 135.34:1보다 상승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 다른 논술전형 모집대학에 지원이 분산되어 전체적으로 대학별 경쟁률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산대, 이화여대의 경우 수리논술만 출제했던 대학으로 수리논술만 출제하는 가톨릭대, 경북대, 인하대 등에 지원자가 더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2019학년도 연세대[미래], 이화여대 특기자 전형 폐지에 이어 고려대, 연세대[서울]의 특기자 전형 의예과 모집을 폐지하면서 올해는 실기(특기자) 유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없다. 특기자전형 위주로 지원했을 과고, 영재고 학생들이 종합과 논술전형으로 분산되면서 해당 전형에서 경쟁이 매우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2년 연속 고3 학생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재학생들은교과성적 관리가 어려워졌다. 학생부 위주 전형에서도 졸업생들의 지원이 증가할 수 있어 재학생들에게 올해 의대 진학은 더 어려운 상황이다. 단순히 가고 싶은 대학이나 모집인원이 많은 전형유형만 쫓을 것이 아니라 본인 성적을 고려한 보다 현실적인 전략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02:12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2650

 

[2021수시] ‘해외고 출신’ 지원가능 학종은?..‘자소서 공들여야’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1수시에서 ‘해외고 출신’도 지원할 수 있는 전형은 무엇일까. 해외고 출신이 국내대학에 진학하려고 할 경우, 정시를 주요 대입통로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수시에서도 해외...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02:11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2534

 

‘3등급 고대 서강대 합격’ 영어..대학별 엇갈리는 2021영어 영향력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수능 영어를 1등급 받아야 상위대학에 합격할 수 있을까. 올해도 여러 입시관련 사이트를 중심으로 영어가 2~3등급이지만, 상위대학이나 의대에 합격한 사례가 나오고 있다. 서강대의...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02:11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2362

 

2021 과탐Ⅱ 선택해야 할까.. ‘서울대 KAIST 진학의 열쇠’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자연계열 수험생들에게 과탐Ⅱ를 선택하는 것이 불리한 선택일까. 통상 자연계열 수험생들은 과탐Ⅱ를 기피하는 경우가 많다. 상대적으로 과탐Ⅰ에 비해 난이도가 높고 응시인원은 적...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02:10

2020학년도+추가모집+복수지원+금지(지원+유의사항).pdf
0.17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02:09

학생부종합 전형(이하 학종)은 수험생이 고교 3년간 어떤 경험과 노력을 해왔는지를 바탕으로 학생을 평가한다. 학생들은 평소 가지고 있는 관심과 선호도를 바탕으로 학교 생활을 꾸려 나가고 이를 바탕으로 대학에 지원하기 때문에, 학종 경쟁률을 살펴보면 어떤 모집단위가 높은 선호도를 가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또, 이런 선호도는 매년 유사하게 전개되므로 올해 어떤 모집단위의 경쟁률이 높을지 미리 예상해 볼 수도 있다.

■ 어떤 모집단위의 경쟁률이 높았을까?
2020학년도 서울 주요 15개 대학 학생부종합 전형 모집단위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곳은 숙명여대 숙명인재II 전형의 사회심리학과로 56.67: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정원 내 일반전형, 예체능계열 제외) 서강대 심리학과 등 ‘심리’를 품고 있는 모집단위들의 경쟁률 평균은 18.2:1로 15개 대학 전체 인문, 자연 모집단위 경쟁률 평균 11.2:1에 비해 매우 높다. ‘심리학’ 이라는 학문에 매력을 느끼는 학생들이 많고, 또래 상담 등의 학교내 동아리를 통해 전공적합성을 보여줄 수 있다고 여기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로 경쟁률이 높았던 모집단위는 서울시립대 생명과학-빅데이터분석학으로 49: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기본적으로 생명과학과 관련된 관심을 가진 학생들이 많은 데다가 대학이 발표한 2019학년도 해당 모집단위의 합격자 교과성적이 4.14로 타 모집단위에 비해 상당히 낮았던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대학이 발표한 전년도 입시결과만을 참고하여 그 성적이 낮았다고 해서 지원하는 것은 좋지 않은 전략이 될 수 있다.

경쟁률이 세 번째로 높았던 모집단위는 동국대 Do Dream 전형의 사회복지학과였다. 46.67:1 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는데, 이는 사회복지학과 중 2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보인 서울시립대 19.46:1 경쟁률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이었다. 2018학년도까지 불교사회복지학과로 모집하였다가, 2019학년도부터 사회복지학과로 소속단과대학과 명칭을 바꿔 모집한다. 이처럼 신규 모집단위나 모집단위명을 바꾸는 등 수험생의 접근성이 높아지는 경우에는 경쟁률이 높아지는 경우가 있다.

네 번째로 경쟁률이 높았던 모집단위는 중앙대 다빈치형 인재전형의 생명과학과였다. 8명 모집에 355명의 지원이 몰려 44.38:1의 경쟁률을 보였다. 2019학년도 52:1, 2018학년도 60:1로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다빈치형인재 뿐 아니라, 탐구형인재 전형 생명과학과의 경쟁률도 38.67:1을 보여, 학생들의 높은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다.

경쟁률 탑5 중 5위는 44.08:1의 경쟁률을 보인 건국대 KU자기추천전형의 문화콘텐츠학과였다.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역시 43.09:1로 높은 경쟁률을 보여 6위에 위치했고, 7위는 숙명여대 미디어학부였다. 이처럼 모집단위 명에 ‘콘텐츠’ 또는 ‘미디어’를 품고 있는 모집단위의 경쟁률은 높은 편이다. 학생들이 방송반, 신문반 등 전통적인 동아리 활동 외에도 UCC대회와 같은 교내 활동, 수행평가 등을 통해 발전 가능성, 전공적합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쉬운 편이다.또 기존 방송 외에도 유튜브로 대표되는 뉴미디어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 탓에, 이런 분야에 10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경쟁률만으로 합격, 불합격을 판단할 수는 없다. 또, 경쟁률이 높다고 해서 평소 가진 관심이나 본인의 적성과 관련 없는 모집단위에 학생부종합 전형으로 지원하는 것은 옳은 전략이라고 할 수 없다. 하지만 교과 공부에 매몰되어 있기 보다는 다양한 진로 정보를 미리 탐색한다면, 누구나 관심을 가지는 모집단위 외에, 나만의 길을 찾을 수도 있을수도 있다. 그리고 이것이 대입에서 기회의 측면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