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3. 17. 15:01

나 역시 여느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초, 중, 고, 그리고 대학입시를 준비하던 수험생 시절을 거쳤다.

 

그 과정속에서 내가 보고 듣고 느낀, 그 일련의 경험들에대해 말해보려한다.

 

공부가, 시험이, 입시가, 해보니 이렇더라~ 라는 나의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가 담길것이다.

 

 

 

원래 100명에겐 100가지의 공부방법이 있다.

 

나의 경험이 진리이고 정답이다! 가 아니라, 

 

내가 해봤을때 이러했고 적어도 나에겐 그래서 이런 결과로 돌아왔다.

 

딱 그 정도의 선에서만 참고해주면 되겠다.

 

 

 

이야기는 크게

 

1. 선행학습에 대한 이야기 (나의 초, 중 학교시절)

2. 고등학생에게 주어진 시간이 짧다는 것

3. 재수, 삼수를 하며 깨달은 슬럼프에 대한 사실

4. 계획표를 짜는 노하우에대한 견해

 

정도로 진행될 계획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