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6. 23:29

서울 주요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 발표로 올해 정시모집 최종 선발 인원이 확정됐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정원 내 일반전형 기준 2021학년도 정시모집 최초인원은 2,757명이었지만, 수시 미충원으로 인한 이월 인원 379명 발생으로, 최종 3,136명을 선발한다. 고려대, 연세대, 서울대 모두 지난해 비해 수시 이월 인원이 줄었다.

고려대는 140명이 이월돼 정시 인원이 926명으로 확정되었다. 전년대비 수시 이월 인원은 76명이 감소했다.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은 학과는 대부분 자연계열로 전기전자공학부에서 28명이 이월돼 가장 많았고, 기계공학부 16명, 화공생명공학과 13명, 수학과 8명, 신소재공학부 6명이 이월됐다.

인문계열에서는 영어영문학과 6명이 이월됐다.

서울대는 수시모집에서 47명이 이월돼, 총 798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전형계획상 수시모집으로만 전원 선발 예정이었던 학과 중 에너지자원공학과(1명), 동양화과(1명), 교육학과(1명)가 수시 이월로 인해 정시모집도 실시하게 되었다. 이월 인원이 가장 많은 모집단위는 각각 5명씩 이월된 건축학과(10명->15명), 화학교육과(8명->13명), 지구과학교육과(8명->13명) 이었다. 선호도가 높은 치의학과에서도 1명 이월돼 정시에서 6명을 선발한다.

연세대는 수시모집에서 192명이 이월돼 정시모집 최종 1,412명을 선발한다. 계열별로 보면, 인문계열 경제학부가 16명이 이월되어 86명을, 영어영문학과가 10명이 이월되어 39명을 최종 선발한다. 자연계열은 공과대학 기계공학부가 18명 이월로 61명을, 전기전자공학도 18명 이월로 80명을 최종 선발한다. 의예과도 2명이 이월돼 정시 최종 28명을 선발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작년 대비 올해 수시 이월인원이 대폭 감소한 이유는 수험생 수 자체가 감소했기 때문인데, 그 중 세 개 대학을 살펴보면 서울대는 지역균형전형의 수능최저완화로 수능 충족자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와 연세대도 코로나로 인해 정시에서 불안감을 느낀 수험생들이 대거 수시에 집중하는 전략을 수립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또한 “수시 이월 인원 발생은 정시 지원의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각 대학별 최종 모집 요강을 통해 반드시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모집 인원 증가가 합격 가능성 증가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역으로 인원이 크게 늘어난 학과에 지원이 집중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시간 경쟁률을 함께 확인하며 신중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6. 12:24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발표한 2019학년도 수능 성적 분석 결과 발표 자료에는 졸업생의 수능 국어, 수학, 영어 영역별 표준점수 평균이 재학생보다 10점 가량 높다고 언급하고 있다. 이렇듯 수능은 실전을 경험해보고 올곧이 1년여의 기간을 대비할 수 있는 졸업생들이 더 유리하고 재학생들은 불리한 전형일 수 밖에 없다.
각 영역별로 재학생들이 얼마나 불리할지 진학사의 전년도 모의지원데이터를 토대로 찾아봤다.

전체 모의지원자 중 각 영역별 1등급에 속한 재학생 비율은 수학 나형이 40.6%로 가장 높았고, 수학 가형이 28.1%로 가장 낮았다. 영어 38.7%, 국어 38.4%로 수학 나형과 큰 차이가 없었다. 진학닷컴에 모의지원한 수험생들만 대상으로 했기에 전체 응시와는 차이가 날 수 있으나, 정시 지원 시 모의지원은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데 주요한 지표가 되므로 모의지원자들의 성향을 아는 것이 필요하다.

수학 나형 및 국어, 영어 영역에서 1등급 재학생 비율이 높은 편으로 정시 상위권 인문계열 지원자 중에 재학생이 많을 수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재학생이 졸업생보다는 상향 지원 경향을 보일 수 있기에 상위권 인문계열에서는 지원 대학을 높이기 위해 선호가 낮은 학과에 몰리는 현상과 함께 충원합격을 노리고 선호가 높은 학과에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어 보인다.

수학 가형의 1등급 재학생 비율이 28.1%로 낮기에 상위권 자연계열 지원에서는 졸업생들의 영향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의학계열 및 상위권 선호 높은 자연계열 학과들의 경우 졸업생들의 지원이 많을 것으로 다소 안정적인 지원 경향이 나타날 수 있음을 예상해 볼 수 있다.

2,3등급에서도 영역별 재학생 비율 변화는 1등급과 비슷하게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도 수학 나형에서 2,3등급 재학생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는 과탐을 응시하는 자연계열 수험생 중 수학 나형으로 응시하는 수험생들이 재학생 위주로 많기 때문으로, 수학 나형 응시로 지원 가능한 자연계열 모집 대학의 경우 재학생 지원이 많을 것으로 짐작된다.

수학 가형은 3등급에서 재학생 비율이 38.1%로 1,2등급 대비 높아진다. 이들의 경우 수학 비중이 낮은 중·상위권 자연계열 모집 대학 위주로 지원하게 될 것으로 해당 대학들은 재학생 지원이 몰릴 수 있다. 대학을 높이기 위해 학과를 낮추기 보다는 관심 전공을 유지하려는 전략이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영역보다 수학 가형에서 재학생들이 더 불리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수능이 상대평가이듯 정시 지원도 상대적인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 졸업생들이 갖는 정시 지원의 압박감은 재학생보다 더 크기에 단순히 수능 성적만으로 정시 지원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영역별 성적대의 지원 심리도 고려해서 정시 전략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24. 15:57

예체능 분야는 해당 분야에 특기를 가지고 있는 학생이 실기를 통해 진학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학교생활기록부를 통해 학생의 재능이나 관심 등을 확인할 수 있지만, 수능은 그렇지 않기 때문에 예체능 학과일 경우 정시에서는 더욱 실기가 요구될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정시에서도 실기 없이 신입생을 선발하는 예체능 계열 학과들이 있다. 뒤늦게 해당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된 학생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듯하다. 더군다나 코로나로 실기 현장에 가기 걱정되는 요즘, 예체능 분야이지만 오로지 수능 100%로 진학할 수 있는 대학 및 모집단위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 영화∙영상 계열

미디어의 영향력이 높아지면서 영상, 방송 관련 분야의 인기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경기대, 경희대, 단국대, 동국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양대 등에서 영화/영상 관련 일부 모집단위들을 수능 100%로 선발한다.

이 중 한양대 영화전공(연극영화학과)은 다른 곳과 달리 인문계열 학생으로만 선발하여, 수학은 나형, 탐구는 사탐(2과목)만 인정되는 것에 유의해야 한다.

■ 미술∙디자인 계열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자인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기업들의 관련 분야 채용도 늘고 있다. 디자인 관련 분야의 경우 많은 대학에서 실기 없이 수능 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평소 관심 있던 학생들은 눈여겨볼 만하다.

특히 건국대, 경희대, 국민대, 서울과기대, 인하대, 중앙대는 일부 모집단위에 대해 실기전형과 비실기전형으로 구분하여 선발함으로써 실기 준비를 하지 않은 학생들에게 기회를 주고 있다. 이 중 건국대 의상디자인학과는 인문계열 학생만을 선발하여 수학을 나형만 인정한다.

한편, 의류/의상 분야의 경우 생활과학대학 소속으로 분류하는 대학들도 있으므로(경희대, 상명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인천대 등), 의류/의상 분야에 관심있는 학생들은 예체능이 아닌 일반 계열에서도 해당 모집단위를 찾아볼 수 있다.

■ 체육 계열

운동선수들만 진학한다고 생각했던 체육 분야에 스포츠산업, 스포츠의학 등이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경희대, 서울과기대, 한국체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에서 실기 없이 수능 100%로 일부 체육 분야의 신입생을 선발하니, 스포츠와 관련된 경영, 마케팅 등의 스포츠산업이나 의학 등에 관심을 가졌던 학생들은 고려해볼 수 있다.

진학사 우연철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실기를 준비하지 않은 수험생들에게 수능만으로 선발하는 예체능 계열은 반가울 수 있다. 더욱이 수능 영역 중 일부를 반영하지 않는 곳들도 있어 관심을 기울이기 쉽다. 하지만 예체능 학과라고 해서 경쟁률이나 합격선이 낮은 것은 아니며, 대학에 따라서는 가장 높은 합격선을 보이는 곳도 있으니, 전년도 입시결과를 토대로 신중히 판단하여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10. 17:04

2021학년도+정시모집+수능반영+방법(서울).pdf
0.35MB
2021학년도+정시모집+수능반영+방법(경기).pdf
0.25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10. 17:01

팬데믹으로 인한 많은 어려움을 겪은 수험생들이 힘겹게 수능을 치뤘지만 아직 2021학년도 입시는 끝나지 않았다. 수능 가채점 이후 대학별 고사 응시 여부를 판단하고, 논술과 면접 등의 대학별 고사를 치뤄야 하는 수험생들에게 정시는 아직 멀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시는 많은 변수들로 인해 그 결과를 보장할 수 없으므로 정시 지원에 대하여 지금부터 준비할 필요가 있다.

정시 지원을 준비하기 위한 첫번째는 올해 정시 선발이 전년도와 어떻게 달라졌는지 확인하는 일이다. 수시 지원 시에도 마찬가지였지만 정시에서도 수험생들은 지원을 위해 가장 중요하게 확인하는 자료가 전년도 입시 결과이다. 그런데 전년도 입시 결과는 전년도의 선발 방법에 따른 결과이며, 이것의 변화가 있다면 입시 결과 역시 달라지기 때문이다. 다음을 통해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 선발에서는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펴보도록 하자. (가, 나, 다 순)

1. 건국대

전체 선발인원은 1,191명으로 동일하지만 군별 선발 인원의 변화가 있다. 가군은 40명이 감소한 450명, 나군은 61명 증가한 645명, 다군은 21명이 감소한 96명을 선발한다. 그런데 각 군별 선발인원의 변화는 예체능 학과의 군 이동으로 인한 결과로서, 인문/자연계열은 전년도 선발 인원과 큰 차이가 없다.

건국대는 올해 전형의 변화가 있는데 전년도까지 정시 선발에서 학생부를 10% 반영하여 학생을선발했으나, 올해에는 수능 성적만을 100% 반영한다. 이에 따라 교과 성적에 부담이 있는 학생들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경쟁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2. 경희대

경희대는 선발 인원을 제외하면 전년도와 비교할 때 큰 변화 없이 정시 선발을 진행한다. 정시 선발인원은 89명 증가한 1,548명을 선발한다. 가군에서는 42명이 증가한 753명, 나군 선발 47명 증가한 795명 선발하는데, 가군에서는 서울 캠퍼스에 있는 모집단위, 나군에서는 국제캠퍼스에 있는 학과만 선발한다는 특징이 있다.

3. 고려대

전년도와 비교하면 전체 선발인원이 111명 증가한 769명을 정시 나군에서 선발한다.(정원 외 선발하는 사이버국방학과(17명)와 반도체공학과(5)는 제외) 작년에 비해 정시 선발인원이 많이 증가했다. 고려대는 연세대와 더불어 수시 이월인원이 많은 대학이다. 특히 수험생들의 의학계열 선호 현상에 의하여 자연계 모집단위에서의 증가가 눈에 띈다. 최근 수시 이월인원이 다소 감소하고 있기는 하지만 2020학년도 정시에서 총 216명의 수시 이월인원이 발생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정시에서는 실질적으로 약 300명 내외의 인원을 선발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예년에 비해 정시 선발인원이 예상보다 더 증가하게 되며, 그만큼 우수한 수능 성적을 받은 학생들에게 보다 많은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 신설한 자연계열 융합에너지공(5), 데이터과학(5), 스마트보안학부(10), 정원 외 반도체공학과(5)는 선발 인원이 적고, 최근 4차 산업 혁명 관련 이슈 등을 고려할 때 높은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4. 동국대

동국대는 올해 정시 선발에서 전체 선발인원은 88명이 증가했으나 대부분은 농어촌, 특성화고졸업자 등 고른기회 전형의 선발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일반 전형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31명 감소한 811명이다. 군별로 살펴보면, 일반전형 기준 가군은 28명 감소한 434명을, 나군은 3명 감소한 377명을 선발한다.

올해 동국대는 경쟁대학인 건국대와 같이 학생부 10%반영을 폐지하여 수능 성적만 100%를 반영한다.

또 다른 변화는 영어와 한국사 영역의 등급별 반영 점수이다. 1등급부터 3등급까지의 성적차이가 작년에는 4점이었는데, 올해는 3점으로 줄어들었다. 3~4등급은 6점에서 7점으로 차이가 늘었으며, 6, 7 등급 역시 커졌다. 실제적으로 4등급 이하의 학생들은 합격 가능성이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5. 서강대

전체 선발인원은 전년과 큰 차이 없는 477명을 가군에서 모집한다.(4명 증가) 서강대는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에서 변화가 있다. 수학, 탐구 반영비율이 약간 달라졌는데, 수학의 반영 비율이 46.9에서 45.2로 약간 감소하였고, 탐구반영 비율이 18.7에서 19.3으로 소폭 증가했다.

서강대는 다른 대학과 비교할 때 유달리 수학 반영 비율이 높았었는데 이를 조금 조정했지만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더군다나 수학 가형에 가산점 10%를 부여하기 때문에 수학 영역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의 지원이 두드러지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다른 경쟁 대학에 비해 정시 충원율이 다소 낮은 편인데, 이것 역시 수학 반영 비율이 높은 학생들에게 유리하게 적용되는 수능 반영 비율 때문이다. 따라서 서강대에 지원하는 학생들이라면 충원합격을 기대하고 지원할 때 이런 점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6. 서울대

가군에서 전체 751명을 선발한다. 작년과 비교하면 선발인원 67명이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작년과 비교할 때 큰 변화는 없지만, 미대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은 일괄전형에서 실기 평가가 포함된 단계별 전형으로 정시 선발이 변경되었다는 점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특히 미술대학의 경우 수학과목이 3등급 이하일 경우 감점 처리가 되므로 수능까지 수학 학습을 놓지 않아야 한다. 더불어 유형I에 해당하는 인문계열 학과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은 제2외국어/한문 과목을, 자연계열 모집단위 지원을 과학탐구 과목 응시자는 서로 다른 분야의 탐구 I, II 또는 II, II 과목을 응시해야 한다.

7. 서울시립대

전체 선발인원 46명이 증가한 681명을 선발한다. 가군은 56명이 증가한 645명, 나군은 10명 감소한 36명을 선발하는데 계열별로 살펴보면 인문 / 자연계열 선발 인원은 증가한 반면, 예체능계열모집단위의 선발 인원은 감소했다. 특히 인공지능학과, 융합응용화학과의 신설로 자연계열은 55명이 증가했으며 인문계는 세무학과에서만 8명 증가했다.

음악학과의 수능, 학생부 반영 비율도 변경되었다. 작년에는 수능20 + 학생부20 + 실기60을 반영했는데 올해는 수능30 + 학생부10 + 실기60으로 수능 반영 비율이 더 늘었다. 서울시립대는 나군에서 선발하는 모집단위의 탐구변환점수의 변별력을 높게 두지 않는 경향이 있어 탐구에 약한 수험생들이라면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

8. 성균관대

전체 선발인원은 1,128명으로 작년과 동일하지만, 군별로 살펴보면 가군은 41명이 증가한 573명을 선발하고, 나군에서는 41명이 감소한 555명을 선발한다. 군별 인원의 변화가 있는 이유는 일부학과가 모집군을 변경했기 때문인데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한 모집단위는 반도체시스템공학,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 소프트웨어, 건설환경공학부이며, 나군에서 가군으로 이동한 학과는 글로벌리더학, 자연과학계열이다.

성균관대는 올해 영어 영역의 등급별 반영 점수에서도 변화가 있다. 전년도에는 인문, 자연 계열별 영어 영역 등급별 반영 점수를 다르게 적용하였으나, 2021에는 작년 인문계 기준으로 영어 등급별 반영 점수를 통합했다. 자연계열 학생들은 영어 감점 폭이 작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커졌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9. 숙명여대

전체 모집인원은 작년 대비 14명이 감소한 683명을 선발한다. 가군에서 3명이 감소한 172명, 나군에서 11명이 감소한 511명을 선발한다. 모집인원도 그렇지만, 전년도와 비교할 때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

숙명여대는 모집단위별 수능 성적 반영 비율이 제각각인 것이 특징이다. 인문, 경상, 자연계열 및 수학과, 통계학과, 컴퓨터과학전공, 소프트웨어융합전공, 의류학과 등 학과마다 적용하는 반영 비율이 달라지기 때문에 지원 전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대학 환산점수를 적용 받을 수 있는 모집단위를 찾아 지원하는 것이 좋다.

10. 연세대

연세대는 나군에서 총 1,220명을 선발한다.(정원 외 시스템반도체특별전형 10명 선발 별도) 작년과 비교하면 84명이 증가했다. 연세대도 고려대처럼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은 대학이다. 작년 수시 이월인원이 242명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정시 선발인원 역시 300명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세대 지원 시 주의해야 할 것은 수능 반영 비율 중 영어 영역의 반영 비율이 16.7%로 적어 보이지만 실제로 적용되는 점수 차이가 더 크다는 점이다. 인문계열 1등급과 2등급의 점수 차이는 5점이지만 대학 환산점수 적용 시 8.3점으로 그 차이가 더욱 벌어지게 되므로, 연세대 지원을 고려하고 있는 학생이라면 영어 과목은 필수적으로 1등급을 받을 필요가 있다.

11. 이화여대

이화여대는 서울 주요 15개 대학 중 정시 선발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대학으로서, 전년대비 선발인원이 169명이나 증가한 952명을 가군에서 선발한다. 특히 간호학과 선발인원이 인문, 자연 각각 10명씩 증가하여 올해 간호학과 지원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

올해 이화여대 정시에서는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변화가 있다. 이화여대는 그동안 수능 각 영역별 반영비율을 25%로 동일하게 적용하였는데, 올해에는 인문, 자연계열 모두 영어 반영 비율을 25%에서 20%로 5% 줄여 인문계는 국어 영역에, 자연계는 수학 영역의 반영 비율을 5% 높였다.

이런 변화는 타 대학들과 유사한 반영 비율로 변경된 것이기 때문에 충원율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12. 중앙대

중앙대는 작년과 비교하면 정시 선발인원이 97명 감소한 1,252명을 선발한다. 군별로 살펴보면 가군은 71명이 증가한 413명, 나군에서는 12명이 감소한 430명, 다군에서는 38명이 증가한 409명을 선발한다. 가군 선발 인원의 증가가 눈에 띄는데 이는 AI학과, 첨단소재공학과를 신설하고, 사회과학대학에서 선발하는 41명이 나군에서 가군으로 이동했기 때문이다.

중앙대는 올해 영어 등급 반영 점수에서도 변화가 있다. 작년까지 원래 계열을 구분하지 않고 동일 등급에 대하여 동일한 환산 점수를 부여하였으나, 올해는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을 분리하여 등급별 점수를 부여한다. 두 계열 모두 전년보다 등급별 감점 폭이 감소하였고 특히 4등급 환산점수가 78점이었는데 인문계는 88점, 자연계는 92점이 부여되므로, 영어를 제외한 영역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면 영어 4등급을 받은 학생들도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게 되었다.

13. 한국외대

전년대비 27명이 감소한 1,218명을 선발한다. 군별로 살펴보면 가, 나군 선발 인원은 감소한 반면 다군 모집 인원은 증가했다. 다군 모집인원이 증가한 이유는 경영학부에서 선발하는 48명의 인원이 나군에서 다군으로 이동한 영향이 크다. 특히 지금 살펴보고 있는 주요 대학들 중에서 인문계 상위권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은 경영학과를 다군에서 모집하는 건 중앙대, 한국외대, 홍익대 밖에 없기 때문에 올해 상경 계열 모집단위의 경쟁률에 상당히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외대는 올해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의 변화가 있다. 인문계열에서 국어 반영 비율이 5% 감소한 반면 영어 반영비율이 5% 증가했다. 여기에 영어 반영 비율이 달라지면서 등급별 반영 점수 역시 달라졌는데 중앙대와 같이 일괄적용에서 계열별로 다르게 점수를 부여한다. 인문계열 등급별 감점 폭이 전년도에 비해 증가했기 때문에 영어 영역의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높아졌다고 볼 수 있다.

14. 한양대

전체 모집인원이 전년보다 43명이 증가한 910명을 선발한다. 군별로 살펴보면 가군 306명, 나군에서 604명을 모집한다.

전년도에는 인문 / 상경 / 자연계열로 구분해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을 다르게 적용했는데, 올해는 데이터사이언스, 심리뇌과학도 별도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을 적용한다.

데이터사이언스학과의 경우 전년도까지는 수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만 20명을 선발했는데 올해는 정시에서 8명을 선발한다. 올해 신설된 심리뇌과학과도 8명을 선발하면서 두 학과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이 추가되었다. 이 두 모집단위는 수학 성적도 변환표준점수를 활용한다는 점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보통 변환표준점수는 탐구영역에 반영하는데, 한양대 이 두 개 학과는 수학도 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한다는 것이다. 또한 다른 인문계열 모집단위는 제2외국어/한문 사탐 1과목 대체가 가능하지만 앞서 언급한 두개 학과는 불가능하며 과학탐구 II과목의 3% 가산점도 부여되지 않기 때문에 꼭 대학 환산점수에 따른 본인의 위치를 확인하고 지원하는 것이 좋다.

15. 홍익대

전년대비 8명 감소한 904명을 정시에서 선발한다. 나군 123명, 다군에서 781명을 선발한다. 지금까지 살펴본 15개 대학 중에서 다군을 주력으로 하는 대학은 홍익대가 유일하다. 올해 홍익대는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에서 변화가 있다. 인문계는 영어 반영 비율 감소한 반면 국어, 수학 반영 비율이 증가한 반면, 자연계는 영어와 탐구 반영 비율이 감소하고 국어, 수학 반영 비율이 증가했다. 이렇게 수능 영역별 변화가 있는 경우 대학에서 발표한 전년도 입시 결과와 올해 합격자들의 성적에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수능은 끝났지만 입시는 계속된다. 수시에서 좋은 결과를 얻는다면 정시까지 지원을 고려할 필요가 없지만 아무도 결과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대학별 고사에 최선을 다 하되 정시에 대한 준비도 서서히 할 필요가 있다. 특히 올해 정시에서 전년도에 비해 선발인원이 대폭 늘거나 줄어든 모집 단위, 전형 방법이 변경된 대학은 전년도 입시 결과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므로, 변화된 내용이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함께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7. 09: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7. 09: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1. 25. 15:10

추가모집+유의사항.pdf
0.06MB
등록+유의사항.pdf
0.07MB
정시모집+유의사항.pdf
0.07M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