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2. 16. 08:35

전국 37개 약학대학은 그간 2+4 체제로 학생들을 선발해 왔으나 올해부터 33개 이상의 대학이 6년제 학부선발로 전환할 예정이다.

지난 1월 22일 숙명여대가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안을 수정 발표하며 약대 선발 전형과 정원을 33번째로 확정했고, 오는 3~4월경 목포대 역시 이를 밝힐 예정이다.

올해 대입에는 여러 변화가 있다. 하지만 그 중 자연계열 상위권 학생들에게 가장 큰 이슈가 될 2022학년도 약학대학 선발에는 어떤 특징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 약대 가려면 정시 보다는 수시를 준비해야 하나요?

2022학년도 33개 대학이 밝힌 약학대학 모집인원은 총 1,553명(정원 내, 이하 동일)이다. 이 중 수시로 선발하는 인원은 841명으로 전체의 54.2%로 절반 이상이지만, 수시 미등록 인원을 고려하면 수시와 정시 선발 비율 격차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 많은 대학의 수시 전형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비교적 높이 설정하고 있기 때문에, 수능에 대한 대비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 학생부교과전형 선발인원이 많던데..

수시에서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전형은 411명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이다. 하지만 이 중 163명은 지역인재전형 선발인원이다.

따라서 출신 지역에 따른 지원 자격 제한을 두지 않는 전형 유형 중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유형은 학생부종합전형이 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총 선발인원 376명 중 58명만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한다. 경희대 등 6개 대학은 논술전형으로도 선발하는데 모집인원은 총 54명 밖에 되지 않는다.

■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는 대학도 있나요?

학생부교과전형 중에서는 동국대 학교장추천인재, 연세대 학생부교과 추천형 단 두개 전형만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지 않는다. 거기에 두 전형은 단순 교과 성적만으로 학생을 선발하지 않고 동국대는 서류평가를 연세대는 면접평가를 더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도 최저기준을 설정하고 있는 대학이 더 많다. 단, 경상대, 덕성여대, 동국대 등 10개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중 일부 전형에서는 최저기준을 두지 않는다. 논술전형으로는 연세대만 최저 기준 없이 학생을 선발한다.

■ ‘약학과’와 ‘제약학과’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계명대와 충북대는 약학과와 제약학과를 구분하여 학생을 선발하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어떤 학과에 지원해야 할지 혼란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두 학과 사이의 큰 차이는 없다. 거의 동일한 교과목이 개설되어 있으며, 두 학과 모두 약사면허를 취득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기고, 졸업 후 진로에 있어서도 큰 차이가 없다.

이화여대는 약학전공과 미래산업약학전공으로 나누어 선발을 한다. 미래산업약학전공 역시 약사면허 취득 자격이 생기는데, 차이점은 교육과정에 있다. 해당 전공은 약학교육 토대위에 글로벌 융복합 교육을 추구한다. 약학전공 교과목 외에도 경영, 심리, 마케팅 관련 과목을 수강하게 되며 인문계학생들의 경우에도 지원이 가능하다.

■ 정시 선발인원이 많은 대학은?

정시 선발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은 이화여대로서 나군에서 약학전공 70명과 미래산업약학전공 20명, 총 90명을 정시 선발한다. 그 다음은 중앙대 70명, 숙명여대 65명, 덕성여대 40명, 성균관대 30명 순으로 서울권역 대학의 약학대학 선발인원이 많다.

반면 경북대(5명), 고려대(세종, 9명), 전북대(9명)는 10명 미만의 인원을 정시 선발한다. 선발 군별 모집인원을 비교하면 가군 323명, 나군 329명, 다군 60명으로 다군 선발대학인 계명대, 삼육대, 순천대, 아주대, 제주대 약학대학의 경쟁률은 매우 높을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올해 약대에 도전하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수능이다. 수시 선발인원이 더 많지만, 수시에서도 대부분 높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고 있기 때문에 수능을 게을리 대비해서는 안 된다.” 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2. 8. 09:05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56095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1 서울대 정시 최초합격에서도 N수생이 강세를 보였다. N수생 비율이 58.8%로 재학생 37.1%보다 20%p 이상 많았다. 2017학년 46.4%, 2018학년 55%, 2019학년 55.4%, 2020학년 58.8...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2. 2. 11:21

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210201151648903672

 

약대도 논술전형으로? 2022학년도 논술전형, 무엇이 달라지나

동아일보 DB 올해 대입에는 여러 변화가 있다. 그 중에서도 논술전형은 지난해에 비해 실시 대학이 늘어나 수험생의 관심이 높다. 논술전형 지원을 희망하는 수험생을 위해 이…

www.edudong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2. 2. 11:20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55377

 

학부모 절반 ‘사교육 심해졌다’.. '교육당국 입시흔들기가 자초’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유다원 기자] 초 중 고 학부모 절반은 전년 대비 사교육이 더욱 심화됐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월31일 한국교육개발원이 공개한 \'2020 교육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2. 2. 11:19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55260

 

N수생 10명 중 6명 '서울/경기 출신'.. '경제력이 가른 N수 교육양극화 심화'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유다원 기자] 2021수능에 응시한 N수생 5명 중 3명은 서울/경기 지역 수험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을 통해 제공받은 \'2021학년도 수능 학력별 지원자 수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29. 13:45

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825

 

2022 사관학교‧경찰대 지원, “선택과목을 확인하라” - 대학저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2022학년도 사관학교(육사, 해사, 공사, 국군간호사), 경찰대의 모집요강이 3월 중 공지된다. 사관학교와 경찰대 홈페이지에 사전 게시된 자료를 분석해보면 올해 입시에

www.dhnew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20. 13:22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47048

 

[2021정시] 의대 면접 어떻게 나올까.. 10개교 면접 실시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1정시에서 면접을 실시하는 의대는 10개교다. 대부분 적성/인성을 판단하는 형태다. 정량화된 점수로 선발하는 정시에서 의사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인성을 평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15. 15:29

의예과 38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 모집은 정원내 기준 1,285명 모집에 7,871명이 지원하여 6.13: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년도 1,255명 모집 7,816명 지원 6.23:1과 비교하여 지원자가 55명 늘었지만 모집인원도 증가하면서 지원율은 소폭 하락했다.

군별로 보면, 가군에서는 710명 모집에 2,668명이 지원하여 3.76:1의 지원율을 보였다. 올해 가군에서 강원대가 의예과 모집을 신설하여 19명을 선발했고, 부산대, 이화여대, 충남대는 정시 모집을 늘렸으며, 아주대, 연세대(미래), 인제대, 조선대는 수시이월인원이 많이 증가하면서 가군 모집이 전년대비 89명이나 증가했다. 모집인원 증가에 따라 지원자도 245명 늘었다.

나군은 346명 모집에 1,908명 지원으로 5.51:1의 지원율 보였다.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25명 감소했는데 고려대와 한림대의 수시이월인원이 줄었기 때문이다. 모집인원이 감소했음에도 지원자는 9명 늘면서 지원율은 상승했다.

다군의 경우 229명 모집,3,295명 지원으로 14.39:1의 지원율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하여 전반적으로 수시이월인원이 감소했는데, 그 중 고신대가 수시이월인원이 전년대비 22명 감소하면서 정시 모집이 가장 많이 줄었다. 모집인원 감소로 인해 지원자도 199명 감소했다.

가군에서는 이화여대 의예과(인문)이 6명 모집에 35명 지원하여 5.83: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이화여대의 인문계열 모집은 국어 비율이 높기에 어려웠던 올해 국어 영역을 잘 본 수험생들이 적극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수험생 수가 감소하면서 여학생들의 기대감이 더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신설한 강원대가 5.68:1로 뒤를 이었고, 경희대가 5.5:1로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강원대는 수도권에서 가깝고 올해 첫 모집을 하면서 지원이 몰린 것으로 보이고, 경희대는 해마다 높은 지원 순위를 보이는 대학이다.

지역인재 전형 모집의 경우도 전남대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예년 경쟁률을 유지하거나 상승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나군에서는 충북대가 19명 모집에 203명이 지원하여 10.68: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 원광대가 8.39:1의 지원을 보였는데, 이들 대학은 탐구영역까지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탐구 반영비율도 수학 영역과 동일하게 높은 비율을 적용하면서 탐구 영역 고득점자들의 지원이 몰렸을 것으로 보인다. 백분위를 활용하는 가천대, 영남대, 을지대의 경우도 전년대비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다군에서는 가톨릭관동대 의학과/인문과 인하대 모집이 25.67: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고, 순천향대가 18.89:1로 높았다. 다군 모집에서 인문, 자연계열 모두 상위권 대학의 모집이 없다보니 계열별 최상위권 학생들의 지원이 쏠리면서 해마다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학별로 전년대비 전반적으로 지원율이 상승하는데, 대구가톨릭대와 가톨릭관동대 의학과/자연 모집에서 지원율은 하락했다. 대구가톨릭대는 모집인원 감소 영향과 함께 어려웠던 수학영역 비율이 높고 탐구영역을 1과목만 반영하기에 합격선이 높을 것을 우려한 수험생들이 지원을 기피한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관동대는 지원자는 증가했지만 정시 모집인원이 증가하면서 지원율이 하락한 경향을 보였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수능 과탐 응시자가 전년대비 2만4천여 명이나 감소했지만 최상위권 의대 정시 지원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내년 약학대학 모집 신설과 정시 모집 확대에 따른 기대감으로 상향 지원한 수험생들이 많았을 것으로 적정선에서 지원한 수험생들이라면 지원율에 부담 갖진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