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8. 28. 15:07

2021학년도+대학수학능력시험+안내.pdf
0.14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6. 25. 00:26

6월 후반에 접어들면서 고3들은 입시라는 터널을 힘들지만 꿋꿋이 통과하고 있다. 올해는 9월 23일 수시 원서 접수가 시작되는데 전체 모집 중 수시 모집이 차지하는 비율이 77%로 여전히 많은 인원을 수시에서 선발하고 있다. 코로나 여파, 고3 학생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의·치대 및 최상위권 대학의 수시 모집에 졸업생들이 공격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3들을 위한 최상위권 대학의 수시 지원포인트를 소개한다.

2021학년도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의 정원내 수시 모집은 전년대비 모두 감소했고, 의예과는 소폭 증가, 치의예과는 거의 차이가 없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가 수시 모집을 줄이고 정시 모집을 늘리면서 고3 학생들이 수시 지원 시 심리적으로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 대학을 유지하기 위해 비선호학과로 하향 지원하는 추세가 재학생 위주로 나타날 수 있다. 또 의·치의예 수시 모집 유지로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들의 의·치의예과 지원이 증가할 수 있다. 이 영향으로 의·치의예 모집의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반면 최상위권 대학의 일부 공학, 자연계열 모집단위의 합격선은 낮아질 여지도 있다.

전형 유형별로 봤을 때,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등 최상위권 대학에서는 교과전형 모집이 크게 늘고, 논술전형과 실기전형, 즉 특기자 전형 모집이 줄었고, 종합전형도 일부 감소했다. 의예과의 경우도 교과모집이 증가했고, 최상위권 대학과 달리 종합전형도 증가했으며, 논술, 실기 모집 감소했다. 치의예과 모집에서는 종합전형에서 소폭 증가했다.

최상위권 대학의 교과전형 은 고려대 학교추천 전형에서만 모집하는데, 전년도 의과대학 모집 제외 384명 모집에서 올해 1,124명으로 모집인원이 크게 증가했다. 모집인원 증가로 합격자 교과 성적은 과년도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최저기준 또한 인문, 자연계열 모두 전년도보다 1등급씩 상향 조정하면서 내신이 낮더라도 수능최저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면 지원을 적극 고려해 볼 만하다.

논술전형 은 연세대에서만 시행하며, 인문, 자연계열 모두 모집인원을 줄였다. 모집인원 감소에 논술고사 일정도 수능 전이라 수험생들의 부담이 클 것으로 지원율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수능최저기준도 적용하지 않고, 논술100% 전형으로 선발하기에 논술 대비만 병행할 수 있다면, 올해가 기회일 수도 있다.

의·치의예과 모집에서는 부산대, 이화여대 의예과에서 논술 전형을 폐지했고, 고려대 의과대학과 연세대 의·치의예과는 특기자 전형을 폐지했다. 의·치의예 논술 전형의 경우 학업력 높은 수험생들 중 내신이 불리한 수험생들이 지원하는 전형으로 모집인원이 감소하더라도 수험생들의 지원이 크게 줄지는 않을 듯 하다. 이에 논술 전형을 갖는 다른 대학의 의·치의예과 모집 지원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특기자 모집 감소는 의·치의예 종합전형 지원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전공적합성 및 학업력 높은 학생들이 종합전형으로 몰리면서 과년도 내신 합격선보다 낮아질 수도 있어 보인다. 종합전형 지원 시 전공적합성 및 학업역량의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올해 최상위권 대학 수시의 키워드는 교과와 아이러니하게도 수능 성적이라고 할 수 있다. 논술과 특기자 모집이 감소하고, 교과, 종합전형 모집이 늘면서 학업역량은 관련 교과 성적이 중요하고, 최상위권에서는 여전히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기에 수험생 감소 상황에서 대학에서 요구하는 높은 수능등급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며 “올해 최상위권 대학은 더욱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할 것으로 본인에게 유리한 요소들을 적용하는 대학을 우선 고려하고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5. 4. 16:30

2021학년도+수능+영역별+과목별+출제범위.pdf
0.06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7. 22:51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251

 

수능점수만으로 미국대학 진학 길 열어..유웨이 “국내 첫 사례”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올해부터 국내 수능만으로 미국대학 진학 길이 열린다. 그간 SAT 등의 별도 시험성적이 있어야 미국대학 지원이 가능했던 반면, 이제는 우리나라 대입시험인 수능성적만으로 미국대학...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6. 18:35

혹시 이 글을 읽는 학생들중에 3~4등급대에 머물러있는 학생들이 있다면 공감할 것일텐데

 

이런생각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아무리 공부를 해도 이상하리만치 등급이, 혹은 백분위가, 혹은 등수가 잘 오르지 않는다...

 

분명 공부를 막 시작했을땐 성적도, 등급도, 등수도 쭉쭉 올랐는데

 

이제는 슬럼프가 온것인지, 오르지가 않는다.....

 

 

 

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당연한겁니다.

 

슬럼프가 왔다는 생각이 드는건, 그렇게 믿고싶을 뿐인거구요

 

그 이유는 크게 2가지 인데

 

첫번째 : 등급간의 간격은 일정하지 않다.

 

 

 

 

보시면, 9등급과 1등급은 4% / 8등급과 2등급은 7% / 7등급과 3등급은 12% / 6등급과 4등급은 17% / 5등급은 20%

 

즉, 쉽게말해 1~3 등급은 원래 받을 수 있는 인원이 적다라는겁니다. 다 합쳐봐도 23%밖에 안되죠.

 

그러니 당연히 4등급에서 3등급으로 올라갈땐 4등급 전체인원인 17%를 제치고 올라가야하기때문에

 

갈 길이 멉니다.

 

 

 

두번째 : 위로가면 표본의 질이 다르다.

 

학생들표본은 결코 동등하지 않습니다.

 

위로가면 위로갈수록 점점 우수한  표본들이 모여있죠.

 

 

 

쉽게말해 여러분의 학교에서 여러분이 전교 1등 한명을 제치는 것과

 

전교 200등 하는 학생을 제치는것중 어떤게 어렵겠습니까?

 

 

 

같은 원리로....수능역시 마찬가지입니다.

 

9등급에서 4등급까지 올리는것보다. 4등급에서 3등급으로 올라가는게 더 어렵고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올라가는것보다 1등급에서 고정 100점으로 가는게 더 어렵습니다.

 

 

 

1등급과 100점 점수차이가 뭐 얼마나 난다고 그게 더 어렵나 싶겠지만

 

직접해보시면 압니다. ㅎㅎ

 

거의 영겁에 가까운 시간을 들여도 이게 될 일인가 하는 느낌을 받으실겁니다.

 

1등급을 받기위해선 1등급 만큼만 맞추면 되지만,

 

100점을 받기위해선 정말 '모든것을 해야하고 모든것을 알아야' 한답니다.

 

 

 

위로 가면 갈수록...올라가기가 극심하게 어려워집니다.

 

그러니...착각하지 마십쇼. 슬럼프가 아닙니다.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됐을 뿐입니다.

 

죽어라 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3. 17:47

2021학년도 대학입시 일정 변경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2021학년도 대학 입학전형 일정을 13일 확정 공고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발표하면서 학교생활기록부 마감일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정을 모두 연기한다고 밝혔었다.

대교협에 따르면 올해 수능일은 애초 11월 19일이었으나 12월 3일로 2주 미뤄졌다.

수능 성적 통지일은 12월 23일로 확정됐다. 수시모집 학생부 작성 기준일은 매년 8월 31일인데 올해는 9월 16일로 미뤄졌다.

수시 원서 접수 기간은 9월 23∼28일, 수시 합격자 발표는 12월 27일까지로 변경됐다.

정시 학생부 작성 기준일도 원래 11월 30일이지만 올해는 12월 14일로 바뀌었다.

정시 원서 접수 기간은 내년 1월 7∼11일이고, 정시 합격자 발표는 2월 7일까지 이뤄진다.

추가모집은 내년 2월 22∼27일 사이에 원서 접수 및 합격자 발표가 진행된다.

대교협은 코로나19로 인한 수능 연기 등 상황에 수험생·학부모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형 일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대교협은 대입정보포털 '어디가'(adiga.kr)에 바뀐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다.

대교협 관계자는 "수험생들은 지원할 대학의 홈페이지에서 대학별 일정 변경 공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1. 13:08

2021 정시모집 전형요소 전국 지역별 합본(adiga).pdf
2.18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9. 18:56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9318

 

‘15년 만에’ 수능 대리시험 확인.. ‘공정성 논란 커질 듯’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15년 만에 수능 대리시험이 다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공정성에 대한 논란이 번질 조짐이다. 9일 군 당국에 의하면 공군 모 부대 소속 A병사가 지난해 11월14일 서울 한 사립고...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