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14. 01:43

2020학년도 정시 모집에서 의·치·한의예 정원 내 전형 지원율은 7.29:1로 전년도 6.79:1보다 상승했다. 전년 대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알아보자.

2020학년도 의·치·한의예 정시는 정원 내 1,837명 모집에 13,396명 지원으로 7.29:1의 지원율을 보였다. 2019학년도 2,021명 모집 13,731명 모집 6.79:1과 비교하여 모집인원은 184명 줄고, 지원은 335명 감소했다. 의·치·한의예 지원자 감소율은 전년대비 -2.44%로 수능 응시 인원이 지난해보다 -8.58% (45,483명) 감소한 것에 비하면 매우 적었다. 지원율 상승이 보여주듯 2020학년도 정시에서 최상위권 수험생들의 의·치·한의예 선호는 더 강하게 나타났다.

정시 모집 경향을 봤을 때, 모집인원 감소는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 전년대비 감소했기 때문이다. 2020학년도 의·치·한의예 수시 이월 전 정시 모집인원은 1,627명으로 2019학년도 1,662명보다 35명 밖에 차이 나지 않았다. 이는 한의예과 모집 대학 중 상지대가 정시 모집인원을 17명 감소시킨 것이 컸던 것으로, 의·치의예 수시 이월 전 모집인원은 별 차이가 없었다. 수시 모집에서 수능최저기준을 완화한 대학이 늘어남에 따라, 수능최저기준 충족자가 증가했는데 이는 수시 이월인원 감소로 이어졌다. 수능최저기준을 완화한 가톨릭대, 동아대, 대구한의대, 원광대에서 수시 이월인원이 전년대비 크게 감소하게 되는 결과를 보여줬다.

의·치의예는 모집인원이 감소함에 따라 지원자도 줄었는데, 한의예의 경우 모집인원 69명 감소로 가장 많이 줄었는데도 지원자가 281명 증가해 눈길을 끈다. 이는 다군 모집의 동국대 한의예과가 2019학년도에는 수학가형, 과탐 응시의 자연계열만 모집하다가, 2020학년도에 수학나형, 사탐 응시자인 인문계열 수험생을 5명 별도 모집했기 때문인 것으로, 인문계열 지원자가 397명 몰리면서 79.4:1의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이는 의·치·한의예 정시 모집 중 가장 높은 지원율이다. 2020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나형의 변별력이 매우 컸고, 다군에서 상위권 인문계열 수험생들이 지원할 대학이 많지 않기에 수학 성적이 우수한 수험생들이 다군에서 수학 비중이 높은 동국대 한의예과로 몰렸을 것으로 짐작된다.

치의예과 지원자는 1,739명으로 지난해 2,101명보다 362명 줄었고, 의예과는 7,816명 지원으로 전년도 8,070명 지원보다 254명 감소했다. 치의예 모집 대학이 적은 데다가 지난해보다 모집 인원도 감소하면서 대학 및 모집 인원이 많은 의예과로 소신 지원한 수험생이 많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의예과 모집 대학 중 수도권 내 대학들은 가천대, 가톨릭대 정도만 지원율이 올랐고, 그 외 대학에서는 전반적으로 지원율이 하락했다. 반면 수도권 외 지역 대학 중에는 경상대, 충북대, 원광대 등 지원율이 상승한 대학들이 많았다. 상위권 대학들의 정시 모집 확대 분위기와 올해 고3이 되는 재학생 수가 다시금 감소함에 따라 2021학년도 정시에 상위권 대학 진학이 유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수험생들이 재수까지 염두하고 지역권 의예과 모집 대학으로 소신 지원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2020학년도 정시에서는 수험생 감소 영향으로 고득점자들 간에도 점수 변별이 더하면서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 의·치·한의예로 지원이 두터워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올해도 고3 재학생이 5만 6천여명 가량 감소하기에 점수 변별은 더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막연한 자신감으로 의·치·한의예 진학을 생각하지 말고, 2021학년도 전형계획을 토대로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을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각각 2~3개 정도 찾아보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3. 21:39

"이젠 정시 레이스"…한파 속 입시설명회장 북새통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서울 주요 대학의 대입 정시 경쟁률이 낮아졌으나 의대와 교대는 오히려 올랐다.

입시정보업체 진학사가 2020학년도 정시 정원 내 의예과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37개 대학 1천255명 모집에 총 7천816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이 6.23대 1이었다. 이는 작년 6.18대 1보다 소폭 상승한 것이다.

서울대 의예과가 2.77대 1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연세대(서울캠퍼스)가 4.57대 1, 고려대(서울캠퍼스)가 3.42대 1을 나타냈다.

교육대학 역시 일반전형 기준 1천937명 모집에 3천793명이 지원해 1.9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역시 전년도 경쟁률 1.9대 1보다 조금 올라갔다.

진학사는 학령인구 감소, 정시 선발인원 증가 등으로 경쟁률 하락이 예상됐지만, 전년도 경쟁률이 낮았던 영향으로 수험생 지원심리가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청주교대(2.57대 1)와 춘천교대(2.18대 1), 서울교대(2.15대 1)가 2대 1을 넘었고 나머지 7개 교대는 2대 1 이하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정시 모집을 마감한 주요 대학 정시 경쟁률을 보면 서울대가 3.40대 1의 경쟁률로 전 학년도(3.58대 1)보다 떨어졌다. 이는 현행 선택형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3개 대학의 정시 경쟁률 평균은 4.20대 1로 전 학년도(4.41대 1)보다 하락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3. 21:38

2020학년도 정시 정원내 의예과는 37개 대학 1,255명 모집에 7,816명이 지원하여 6.2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 1,306명 모집 8,070명 지원과 비교하여 모집인원 51명 감소, 지원자는 254명 줄었다. 모집인원 감소율과 비교하여 지원자 감소가 덜했다. 정시에서 의예과 지원에 대한 선호가 유지되었다.

군별로 보면, 가군에서 621명 모집에 2,423명이 지원하여 3.90:1의 지원율을 보였는데, 전년도 4.02:1보다 감소했고, 나군은 371명 모집에 1,899명 지원 5.12:1로 지난해 4.82:1과 비교해서 지원율이 상승했다. 다군은 263명 모집, 3,494명 지원으로 13.29:1의 지원율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하여 지원율을 낮아졌지만, 수험생 수가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올해도 많은 수험생이 다군에서 의예과로 지원했다.

가군에서는 동아대가 9명 모집에 63명 지원하여 7.00: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고, 이화여대가 6.83:1로 높았다. 이들 대학은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이 25%로 동일하기에 올해 영역별 등락이 컸던 수험생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로 경희대 의예과가 높은 지원율을 보이면서 서울 상위권 의대에 대한 지원이 유지되었음을 알 수 있다. 경상대는 지난해 과II 필수 응시를 올해 제한하지 않으면서 지원이 늘었고, 아주대는 영어 등급간 점수 차를 늘리면서 영어 1등급 수험생들의 지원이 유지되었다.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지원자가 고르게 분포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나군에서는 충북대가 19명 모집에 210명 지원 11.05: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 원광대가 9:1의 지원을 보였는데, 이들 대학은 탐구영역까지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탐구 반영비율도 수학영역 만큼 높은 비율을 적용하기에 탐구 영역 고득점자들의 지원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백분위를 활용하는 을지대, 가천대의 경우도 전년대비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다군에서는 지난해까지 가군 모집했던 가톨릭관동대가 다군으로 변경하여 지원이 분산되었다. 그에 따라 지원율이 전반적으로 고르게 나뉘는 양상이 나타났다. 신규 모집한 가톨릭관동대 외에 인하대가 9명 모집에 227명 지원으로 25.22:1의 지원율로 가장 높았고, 순천향대가 17.03:1로 그 다음으로 높았다. 다군 모집에서 수도권 내 모집은 인하대 뿐으로 매년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이고 있고, 순천향대의 경우 수학나형과 사탐 응시자 지원이 가능한 특징이 있다. 대구가톨릭대의 경우 탐구영역을 한 과목만 반영하는데, 지난해보다 올해 탐구 한 과목만 우수한 수험생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2020학년도 수능에서 지구과학I의 표준점수가 74점까지 높게 나오면서 과탐 영향력이 큰 의대들에 지원자가 몰리는 경향을 보였다. 군별 유사한 전형방법을 갖는 의대 간 중복합격자가 많을 수 있고 이에 따른 추가합격도 더할 수 있으므로 지원율이 높다고 낙담하지 말고 충원 가능성까지 염두하고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2. 11:42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8465

 

[2020정시경쟁률] 37개의대 6.21대1 ‘소폭상승’.. 인하대 25.22대1 ‘최고’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2020정시에서 전국37개의대 경쟁률은 6.21대1(모집1255명/지원7796명)로 지난해 대비 소폭 상승했다. 지난해 정시로 선발했던 37개교의 경쟁률은 6.18대1(1306명/8070명)이었다. 전체...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29. 01:37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8146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최종) 3.4대1 ‘하락’.. 의대 2.77대1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0정시 서울대 최종경쟁률은 3.4대1(모집859명/지원2922명)로 지난해 3.58대1(901명/3225명)보다 하락했다. 올해 지원자가 줄어든 것은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과 수시합격자 이탈로 ...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9. 12. 00:44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168888

 

[2020수시경쟁률] 전국 37개의대 30.99대1 ‘소폭 상승’.. '인원확대가 부추긴 열풍'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0수시 의대경쟁률이 작년보다 소폭 상승했다. 학사편입학이 종료됨에 따라 모집인원 확대가 마무리되면서 수시모집 ...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