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6. 23:29

서울 주요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 발표로 올해 정시모집 최종 선발 인원이 확정됐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정원 내 일반전형 기준 2021학년도 정시모집 최초인원은 2,757명이었지만, 수시 미충원으로 인한 이월 인원 379명 발생으로, 최종 3,136명을 선발한다. 고려대, 연세대, 서울대 모두 지난해 비해 수시 이월 인원이 줄었다.

고려대는 140명이 이월돼 정시 인원이 926명으로 확정되었다. 전년대비 수시 이월 인원은 76명이 감소했다.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은 학과는 대부분 자연계열로 전기전자공학부에서 28명이 이월돼 가장 많았고, 기계공학부 16명, 화공생명공학과 13명, 수학과 8명, 신소재공학부 6명이 이월됐다.

인문계열에서는 영어영문학과 6명이 이월됐다.

서울대는 수시모집에서 47명이 이월돼, 총 798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전형계획상 수시모집으로만 전원 선발 예정이었던 학과 중 에너지자원공학과(1명), 동양화과(1명), 교육학과(1명)가 수시 이월로 인해 정시모집도 실시하게 되었다. 이월 인원이 가장 많은 모집단위는 각각 5명씩 이월된 건축학과(10명->15명), 화학교육과(8명->13명), 지구과학교육과(8명->13명) 이었다. 선호도가 높은 치의학과에서도 1명 이월돼 정시에서 6명을 선발한다.

연세대는 수시모집에서 192명이 이월돼 정시모집 최종 1,412명을 선발한다. 계열별로 보면, 인문계열 경제학부가 16명이 이월되어 86명을, 영어영문학과가 10명이 이월되어 39명을 최종 선발한다. 자연계열은 공과대학 기계공학부가 18명 이월로 61명을, 전기전자공학도 18명 이월로 80명을 최종 선발한다. 의예과도 2명이 이월돼 정시 최종 28명을 선발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작년 대비 올해 수시 이월인원이 대폭 감소한 이유는 수험생 수 자체가 감소했기 때문인데, 그 중 세 개 대학을 살펴보면 서울대는 지역균형전형의 수능최저완화로 수능 충족자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와 연세대도 코로나로 인해 정시에서 불안감을 느낀 수험생들이 대거 수시에 집중하는 전략을 수립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또한 “수시 이월 인원 발생은 정시 지원의 중요한 변수 중 하나로, 각 대학별 최종 모집 요강을 통해 반드시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모집 인원 증가가 합격 가능성 증가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단, 역으로 인원이 크게 늘어난 학과에 지원이 집중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시간 경쟁률을 함께 확인하며 신중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2. 7. 09: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6. 26. 20:26

지난 3월, 필자가 작성한 “시도별 일반계고 2020학년도 수능성적변화”를 참고해보면, 서울, 경기를 제외한 지역권 중에서 2019학년도보다 수능 1,2등급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광주광역시였다. 대도시인 만큼 내신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고교별 학생 수마저 감소하면서 내신 유지가 더욱 어려웠을 것이다. 이와 함께 정시 확대 분위기가 나타나면서 수능 비중을 키웠을 것이라 짐작된다.

광주광역시 남구 소재 일반계고들의 2019학년도와 2020학년도 수시 전형 유형별 모의지원자 비율을 통해 정시 확대가 지역권 대도시의 수시 지원에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 찾아보자.

광주광역시 남구의 일반계고에서 주요교과 내신 평균이 1등급대 인 학생들은 2019학년도보다 교과전형 지원 비율은 높아졌고, 종합전형과 논술전형은 낮아졌다. 내신이 우수하고, 수능 대비를 해 온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했을 때 자신에게 불안한 종합전형보다는 수능최저기준이 있는 교과전형을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 상위권 교과전형 중 고려대 학교추천I 전형은 비교적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1등급 후반의 학생들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예상된다. 또, 광주 지역 거점국립대인 전남대는 교과전형으로 1,755명이나 모집하기에 선호가 높은 의·치의예과와 사범대학, 상경계 모집단위로 지원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모집단위들은 타 모집단위보다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내신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이 점을 고려해 지원하려고 했을 것이다. 단, 자연계열 중 동신대 한의예과, 조선대 의·치의예과의 지역인재 전형이 2020학년도에 종합전형으로 변경되면서 자연계열 교과 전형 모의지원자는 다소 감소했다.

2등급대에서는 교과전형 지원 비율이 1등급보다 더 많이 올랐고, 논술전형은 7%에서 3%로 낮아졌다. 광주·전남·전북 권역에서 논술전형을 시행하는 대학이 없고, 서울 및 타 지역 대학의 논술 전형의 모집인원도 감소하면서 지원을 기피한 것으로 보인다. 내신 2등급까지는 비교적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의 교과 전형으로 지원이 몰렸을 것으로 판단된다.

3~4등급에서는 종합전형 지원이 증가했다. 이들은 학생 수 감소 영향으로 내신등급을 올리기 쉽지 않았을 것으로 1,2학년때부터 교과 전형보다는 내신 영향력이 덜한 종합전형을 위주로 목표대학 진학 전략을 세웠을 가능성이 크다. 희망 전공에 맞춘 다양한 비교과활동에 집중하면서 수능과 병행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교과전형의 수능최저기준도 부담이었을 수 있다. 적정선 대학의 교과전형과 목표 대학의 종합전형을 섞어서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5등급은 교과전형 지원은 64.8%로 전년대비 5.6% 상승했고, 종합전형 지원은 5% 하락했다. 권역내 모집 대학인 전남대, 조선대가 모두 교과전형이 종합전형보다 2배 가량 많은 모집인원을 선발하고, 모집단위별 수능최저기준을 다르게 적용하기에 수능최저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모집단위의 교과전형으로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2020학년도 전남대 여수캠퍼스 모집단위인 공학대학, 문화사회과학대학, 수산해양대학의 수능최저기준은 3개영역 등급합 15였고, 조선대는 사범대, 의·치의예과 등 일부 모집단위를 제외하고는 2개합10으로 비교적 낮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여 5등급대 학생들의 지원이 몰렸을 것이다.

올해 고3 학생 수는 더 감소하고, 상위권 대학의 정시 모집은 더욱 증가한다. 2020학년도보다 더 수능에 집중하는 분위기가 나타날 수 있다. 대도시인 경우 광주 남구 사례처럼 내신1~2등급은 수시에서 상위권 대학 및 의·치·한의대 교과 일반전형 또는 교과 지역인재 전형, 3~4등급은 종합, 5등급은 수능최저기준이 없거나 수월한 대학의 교과전형으로 지원하려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6. 13:22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8774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20정시 원서접수가 끝나고 면접이나 실기를 치르지 않는 수능100% 전형에 지원한 수험생들은 이제 최초합격자발표와 추가합격(추가합격) 발표 일정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험생들이 ...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1. 12:02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서울 소재 14개 대학의 평균 경쟁률(정원 내 기준)이 5.62:1로 나타나 전년도 6.12:1보다 하락했다.

건국대의 경우 1,213명 모집에 8,521명이 지원하여 7.02:1의 지원율을 보였다. 이는 전년도 7.62:1보다 지원율이 하락하였다. 예체능 모집단위를 제외하면 가군의 경우 영어교육과(8.57:1)의 지원율이 높았고, 글로벌비즈니스학과도 7.40:1로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나군은 화학과(7.13:1), 식품유통공학과(7.00:1), 지리학과(6.50:1)의 순으로 지원율이 높았고, 다군은 미디어커뮤니케이션(32.63:1)이 가장 높은 지원율을 나타냈다.

경희대는 총 1,511명 모집에 7,425명이 지원하여 4.91:1의 지원율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6.12:1에 비해 경쟁률이 하락한 것이다. 가군에서는 영어영문학과가 12.79:1로 지원율이 가장 높았고, 한의예과(인문)(8.50:1), 응용영어통번역학과(6.50:1)등이 지원율이 높았다. 자연계는 간호학과(자연)가 6.75: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의예과(6.45:1), 식품영양학과(6.45:1)등도 높았다. 나군의 경우 건축학과(자연)(5.09:1), 식품생명공학과(4.82:1)의 지원율이 높았다.

고려대는 총 886명 모집에 3,873명이 지원하여 4.37: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4.39:1)과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인문계열의 경우 한문학과(7.67:1), 중어중문학과(5.75:1), 미디어학부(5.43:1)순으로 경쟁률이 높았고, 자연계열의 경우 물리학과(7.43:1), 바이오시스템의과학부(5.88:1), 지구환경과학과(5.40: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경영대학은 4.53:1, 의과대학은 3.42:1의 지원율을 보였다.

동국대는 891명 모집에 4,537명이 지원하여 5.09:1의 지원율을 보였다. 이는 전년도 5.73:1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이다 예체능 학과를 제외하고, 가군의 경우 지리교육과가 6.45: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고, 산업시스템공학과(6.28:1), 북한(6.00:1), 역사교육(5.50:1)등의 지원율이 높았다. 나군은 철학과(9.00:1), 건축공학부(5.93:1), 정보통신공학(5.92:1) 등의 지원율이 높게 나타났다.

서강대는 올해 529명 모집에 2,510명 지원 4.74:1의 지원율로 전년도 5.98:1보다 소폭 하락했다. 전년대비 모집인원이 141명이 증가한 결과로 보인다. 인문계열은 사회과학부(6.25:1), 영미문화계(5.79:1)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자연계열은 생명과학전공(5.78:1), 물리학전공(5.29:1), 수학전공(5.12:1)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가장 경쟁률이 낮은 모집단위는 인문계의 경우 인문계(3.71:1)이었으며 자연계열에서는 화공생명공학전공(4.32:1)이었다.

서울대는 총 859명 모집에 2,922명이 지원하여 3.40: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3.58:1에 비해 지원율이 감소한 것으로, 2명을 선발한 불어교육과에 23명이 지원하여(11.50:1) 경쟁률이 가장 높았고, 자유전공학부(9.67:1)도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교육학과(7.00:1), 사회교육과(5.00:1) 등 인문계 사범대학의 지원율이 높게 나타났다. 경영대학은 2.52:1의 경쟁률을 보였다. 자연계열의 경우 치의학과(10.50:1)의 지원율이 높게 나타났고, 응용생물화학부(5.86:1), 간호대학(5.47:1)도 지원율이 높았고, 의류학과의 지원율도 5.36:1로 낮지 않은 지원율을 보였다. 전기·정보공학부(1.89:1), 수학교육과(1.75:1) 등은 경쟁률이 2:1을 밑돌았다.

서울시립대는 가, 나군 총합 732명 모집에 3,694명이 지원하여 5.05:1의 지원율을 보였다. 전년도 3,426명 지원 4.83:1 보다 높아졌다. 가군보다 소수인원 모집단위가 많았던 나군에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물리학-나노반도체물리학은 1명 모집에 56명이 지원하였으며 그 다음을 이어 생명과학-빅데이터분석학은 1명 모집에 43명이 지원하여 최고 경쟁률 1, 2위를 기록했다. 예술체육대학을 제외하면 가군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조경학과로 5.71:1을 기록했으며 그 뒤를 이어 건축학부(건축학전공)이 5.67:1, 국사학과가 5.42:1을 기록했다.

성균관대는 총 1,191명 모집에 5,405명이 지원하여 4.5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5.16:1)에 비해 지원율이 하락했다. 다만 경쟁률 하락은 모집인원이 412명이 증가한 결과로서 지원인원은 전년대비 1,382명이 증가하였다. 인문계열의 경우 글로벌경영학(7.85:1), 글로벌경제학(7.1:1), 사회과학계열(5.16:1)순으로 경쟁률이 높았고, 자연계열의 경우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8.85:1), 반도체시스템공학(6.19:1), 소프트웨어학(5.48:1)순으로 지원율?? 높았다.

연세대는 총 1,378명 모집에 6,332명이 지원하여 4.60: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5.01:1)에 비해 지원율이 하락했다. 인문계열의 경우 아동∙가족학과(11.54:1), 불어국문학과(10.13:1), 노어노문학과(8.00:1)순으로 경쟁률이 높았고, 자연계열의 경우 사회환경시스템공학부(5.35:1), 천문우주학과(5.00:1), 글로벌융합공학부(5.00: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이화여대는 2020학년도 정시에 총 882명을 모집하고, 3,580명이 지원하여 4.06: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전년도 4.39대1보다 지원율이 하락한 결과이다.

통합선발(인문)의 지원율은 3.39:1이었고 통합선발(자연)은 3.42:1의 지원율을 보였다. 선발인원이 적은 사범대학 학과들의 경우 초등교육과가 8.18: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그 뒤를 이어 교육학과 7.5:1, 유아교육과 6.8:1, 교육공학과 6.5:1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과학교육과는 4.43:1로 교육 계열에서는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의예과는 자연이 3.22:1, 인문이 6.83:1의 최종 경쟁률로 마감되었다.

중앙대는 총1,288명 모집에 12,033명이 지원하여 9.88: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10.24:1)보다 경쟁률이 하락했다. 인문계열의 경우 경영경제대학(24.88:1), 유아교육과(12.40:1), 간호학과-인문(10.47:1), 인문대학(4.67:1)순으로 높았고, 자연계열의 경우 창의ICT공과대학(29.16:1), 소프트웨어대학(26.38:1), 간호학과-자연(7.57:1), 산업보안학과-자연(6.10:1), 자연과학대학(5.17:1), 공과대학(4.92: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한국외대는 총1,288명 모집에 6,523명이 지원하여 5.0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5.85:1)에 비해 하락한 결과이다. 인문계열의 경우 베트남어과(10.70:1), 몽골어과(9.50:1), 국제통상학과(9.32:1)의 지원율이 높았고, Language&Diplomacy학부(2.88:1)를 비롯하여 포르투갈어(3.20:1), 행정학과(3.33:1), 정치외교학과(3.41:1)는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자연계열의 경우 생명공학과(8.40:1), 전자물리학과(6.85:1), 화학과(6.79:1), 환경학과(6.44: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한양대는 총 892명 모집에 4,449명이 지원하여 4.99: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으며 작년(5.22:1)에 비해 지원율은 다소 하락하였다. 인문계열의 경우 영어교육과(6.86:1), 행정학과(6.75:1), 관광학부(6.44:1)순으로 경쟁률이 높았고,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교육과(7.86:1), 생명공학과(7.43:1), 에너지공학과(7.39: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홍익대는 1,000명 모집에 9,478명이 지원하여 9.48:1의 지원율을 보였다. 이는 전년도 9.13:1에 비해 지원율이 상승한 것이다. 국어교육과(18.77:1), 국어국문(16.20:1), 경영학부(15.87: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고, 자연계열은 수학교육(12.87:1), 건축학부 건축학전공(9.05:1)의 지원율이 높았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올해 상위권 대학의 지원율은 전체적으로 하락했다. 학령인구감소에 따라 지원자풀이 크게 감소한 것이 지원율 하락의 가장 큰 이유였고, 전년도보다는 평이했으나, 올 수능도 결코 쉬운 수능이 아니었기 때문에 소신지원보다는 안정지원을 하려는 심리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27. 01:40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6766

 

2020학년도 정시모집 수시 이월 현황 분석 - 대학저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각 대학의 2020학년도 정시 모집이 최종 인원이 속속 확정되고 있다. 12월 24일 오후 7시 기준, 주요대학들의 수시 이월 인원을 보면 일반전형을 기준으로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가 각각...

www.dhnew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27. 01:38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입시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26일 시작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6일부터 표준 공통원서 접수서비스를 통해 정시모집 대학입학원서를 접수한다고 24일 밝혔다.

4년제 대학은 26일부터 31일 사이에 3개 모집군 가운데 선택해 전형을 치를 수 있다. 전문대학은 30일부터 1월 13일까지 원서를 접수한다.

표준 공통원서는 한 번 작성한 원서로 여러 대학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접수 대행사인 유웨이어라이 또는 진학어플라이 중 한 곳에 통합회원으로 가입하면 모든 대학에 지원할 수 있다. 경찰대·사관학교 등 자체적으로 원서를 접수하는 대학은 예외다.

수시모집 기간에 작성했던 회원 정보와 공통 정보가 있으면 재활용할 수 있다.

대교협 관계자는 "접수 마감 시기에 다급하게 작성하다가 실수하는 것을 예방하려면 서비스 접속에 문제가 없는지 사전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접속에 문제가 생기면 원서접수 대행사 콜센터(유웨이 ☎ 1588-8988, 진학 ☎ 1544-7715)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27. 01:31

2020학년도 4년제 대학의 정시 원서 접수가 오늘부터 12월 31일까지 이어진다. 이미 많은 학생들이 지원할 후보군을 추렸을 것이고, 마지막 선택을 하기 위한 고민에 빠져 있을 시기다. 내 성적으로 희망대학에 합격이 가능할지, 3장의 원서를 적정/소신/상향 중 어떻게 배분해야 할지 등도 생각해야 하겠지만, 지원한 곳의 경쟁률이 과연 어떨지 역시 고민하게 만드는 하나의 요소이다. 작년도 정시 지원 경쟁률을 살피며, 어떤 것들이 경쟁률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 ‘군’별 경쟁률 – ‘다’ 군이 높다!

2019학년도 가, 나, 다 군의 모집단위 경쟁률 평균은 5.2 : 1(인문/자연계열, 일반전형 기준)이었다. 그 중 가군 경쟁률 평균은 4.93 : 1, 나 군은 4.89 : 1 이었지만 다 군 경쟁률 평균은 5.98 : 1이었다. 이는 선발대학 수, 선발인원 수의 차이에서 비롯된다. 가 군에서는 올해 138개 대학이 수능위주로 25,153명을 선발하고, 나 군에서도 138개 대학이 26,341명을 선발하지만, 다군에서는 121개 대학이 15,909명만을 선발한다.  많은 학생들이 가, 나, 다 군 모두에 1장씩의 카드를 사용하고자 하기 때문에, 다 군 모집단위는 경쟁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 전년도 정시 경쟁률 Top 10의 모집단위를 보아도, 10개 모집단위 중 6개가 다 군임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중앙대는 다군에서 선발한 4개 모집단위 중 간호학과(인문, 자연)를 제외한 3개 모집단위가 Top 10에 들었다. 일부 지방 소재 의, 치, 한의예과를 제외하고 중앙대 보다 선호도가 높은 대학들은 다군에서 선발하지 않는다. 이에 가, 나 군에서 선호도 높은 대학에 지원한 수험생들이 중앙대에 몰릴 수 밖에 없었고, 이는 올해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다. 단, 매우 높았던 경쟁률 만큼 충원율 역시 높았다. 창의ICT공과대학은 32.31 : 1로 54명 모집에 1,745명이 지원했지만, 충원율은 1311%를 보여 실질적인 경쟁률은 2.3 : 1에 머물렀다.

■ 비슷한 모집단위의 ‘군 이동’에 주목해 보자!

2019학년도 정시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모집단위는 35.4 : 1의 경쟁률을 보인 한서대 항공관광학과였다. 하지만 올해는 해당 리스트에 오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올해는 수시에서 이월된 인원만을 선발하며, 그렇기에 경우에 따라서는 선발인원이 0명이 될 수도 있다. 항공관광, 항공운항과 같은 선호도가 분명한 모집단위는 해당 대학에 합격하기 위해 지원 모집단위를 변경하기 보다, 학교를 변경해 유사한 모집단위에 지원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다군 항공서비스와 관련한 모집단위를 선발하는 대학의 경우에는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할 개연성이 생긴다. 이처럼 분명한 선호도를 가진 모집단위에 지원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내가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과 더불어, 타 대학의 유사 모집단위의 변경사항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 수능 일부 영역만 반영하는 대학

2019학년도 경쟁률 Top10 중 10번째 모집단위는 숙명여대 통계학과로 23.2 :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나군 모집단위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올랐는데, 이는 숙명여대 통계학과가 수능 영역 중 수학과 영어는 필수로 반영하지만 국어와 탐구 중에서는 잘 본 1개 영역만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처럼 수능에서 일부 영역만 활용하는 경우 경쟁률이 높아지는 경우가 많다. 가천대는 수능 전 영역을 반영하는 일반전형1, 일부 영역만 활용하는 일반전형2로 나누어 학생을 선발하는데 전년도 일반전형1의 평균 경쟁률은 6.6 : 1, 일반전형2의 평균 경쟁률은 8.1 : 1이었다. ‘인서울’ 대학 중에는 일부 영역만 반영하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숙명여대 통계학과, 성신여대 글로벌비즈니스학과와 같은 경우에는 올해 역시 높은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경쟁률이 입시결과를 좌지우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입시결과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되는 모집단위 사이에서 지원을 고민하고 있다면, 경쟁률이 높은 곳 보다는 낮은 곳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따라서 꾸준히 경쟁률 변동을 지켜보다 원서 접수 마지막 날 지원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단, 원서 접수 마감일이 모든 대학 동일하게 31일에 마무리되는 것은 아니므로, 희망 대학의 원서 접수 마감일, 마감 시간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