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0. 20. 10:53

 9월 모의평가 성적표가 나오면서 2021학년도 정시도 한걸음 더 다가오고 있다. 자신에게 취약한 부분을 되짚고 보완, 마무리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자신의 상황에 맞는 전략적 준비도 필요하다. 평소에 관심을 두고 있는 대학의 전형방법이 전년과 달라졌다면 미리 비교해보는 것도 효율적인 수능 준비를 하는 데 필수다. 2021 정시에서 주요 대학들의 수능 영역별 반영방법의 변화를 살펴보자.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변경

서강대는 그동안 국어 1.1배, 수학 1.5배, 탐구 0.6배를 가중치로 적용하던 것에서 수학을 1.4배로 변경하면서 영역별 반영비율이 국어 35.5%, 수학 45.2%, 탐구 19.3%로 바뀌었다. 수학가형 응시자의 경우 수학영역에 대하여 표준점수의 10%를 가산하여 반영하는 것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화여대는 오랜 기간 유지해 온 영역별 반영비율 25% : 25% : 25% : 25%를 이번에 변경하였다. 인문계열의 경우 국어 : 수학(나) : 영어 : 탐구의 비율을 30% : 25% : 20% : 25%로, 자연계열의 경우 국어 : 수학(가) : 영어 : 과탐의 비율을 25% : 30% : 20% : 25%로 변경함으로써 전체적으로 영어의 비중을 낮추고 인문계열은 국어, 자연계열은 수학의 비중을 높였다.

한국외대는 인문계열에서 국어의 비중을 소폭 낮추고 영어 반영 비율을 올렸다. 이로 인해 국어와 수학은 각 30%씩, 영어와 탐구는 각 20%씩 반영된다. 자연계열 반영비율은 전년도와 동일한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 15%, 과탐 30%이다.

홍익대의 경우 인문계열 반영비율에서 큰 변화를 보인다. 기존 25% : 25% : 25% : 25%에서 국어 30%, 수학 30%, 영어 15%, 탐구 25%로 변경하여 영어의 비중을 낮추고 국어와 수학의 비중을 높였다. 자연계열은 수학과 과탐을 높은 비율로 반영하는 기조는 유지한 상태에서 반영비율에 소폭의 변화를 주어, 수학=과탐〉국어=영어였던 비중이 수학〉과탐〉국어〉영어로 변경돼 2021학년도 반영비율은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 15%, 과탐 30%이다.

▶일부 모집단위 변경

전체적인 전형 방법은 유지한 상태에서 일부 모집단위에 변화가 생긴 대학들이 있다.

먼저,숙명여대 통계학과는 인문계형과 자연계형으로 구분하여 선발하는데, 인문계형 지원 시 탐구영역을 사회/과학 모두 인정했던 것에서, 2021학년도에는 사탐만 인정하도록 변경했다. 풀어 말하면, 수학과 영어를 필수 반영하고 국어 또는 탐구 중 한 과목을 선택해 반영했던 기존에는 인문계형인 수학(나)를 치른 경우, 탐구는 과목에 관계없이 반영 가능했지만 올해에는 수학(나)를 치른 수험생이 과탐은 반영하지는 못하는 것이다. 자연계형과 인문계형으로 구분하여 신입생을 선발하는 다른 모집단위(컴퓨터과학전공, 소프트웨어융합전공, 의류학과)에서 인문계형 지원 시 수학(나)만 지정하고 탐구는 사회/과학 모두 가능하도록 한 것과는 차이를 보이니 주의가 필요하다.

 

한양대의 경우 전년도에 신설된 데이터사이언스학과와 올해 신설된 심리뇌학과가 정시에서 신규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 100%로 가군에서 각 8명씩 선발하며, 데이터사이언스학과는 국어 30% : 수학(가/나) 40% : 영어 10% : 탐구(사/과) 20%의 비율로, 심리뇌학과는 국어 30% : 수학(가/나) 30% : 영어 10% : 탐구(사/과) 30%의 비율로 반영한다. 인텔리전스컴퓨팅학부에 해당하는 이 두 학과의 경우 수학 가/나 및 사탐/과탐을 모두 인정하는 대신, 수학 및 탐구영역에서 별도의 변환 표준점수를 사용한다. 자연계열에서 과탐Ⅱ 과목 응시자에게 부여하는 3%의 가산점은 부여하지 않으며, 사탐 응시자 또한 제2외국어/한문 영역을 사탐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없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정시는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라 유불리가 확연히 달라지기 때문에 자신에게 유리한 반영비율을 적용하는 대학을 살펴야 한다. 막바지 수능 대비 전략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관심 대학에 대해 전년 대비 변동사항이 있는지 미리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