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0. 15:18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228249

 

[2021 의대] 모집규모 ‘역대 최다’ 2977명으로 ‘확대’…의대 전환 강원대 ‘합류’ - 한국대학신문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2021학년 의대 모집규모는 지난해 대비 확대됐다. 지난해에는 수시·정시를 모두 합쳐 2927명을 모집했지만, 올해는 이보다 50명 늘어난 2977명을 모집한다.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

news.unn.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 15:55

코로나19로 전세계가 공포에 빠진 요즘, 한국의 의학기술과 의료진이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에서 의학계열 입시는 늘 치열했는데, 올해는 인기가 더욱 상승해 의학계열 입시에 대한 관심은 역대 최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 최상위권 학생들이 한 번쯤 지원을 고려하는 의대, 치대, 한의대의 전형을 작년과 비교 분석해봤다.

■의대, 치대 정시 모집인원 늘고 한의대는 정시 모집인원 줄어

2021학년도 의학계열 모집인원은 작년에 비해 수시는 15명 늘었고 정시는 35명 늘어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의대는 올해 강원대가 2023학년도 의대 전환을 확정하고 2021학년도부터 의대 선발을 실시함에 따라 수시, 정시 인원이 모두 대폭 늘어나 역대 최대 인원인 2977명을 모집한다.

치대는 수시가 줄어들고 정시가 늘어난 데에 비해 한의대의 경우에는 이와 반대로 정시는 줄어들고 수시가 늘어났다. 의학계열 전체 모집인원의 38.3%가 정시로 모집하고 32.1%가 학생부종합, 24.8%가 학생부교과, 그리고 4.8%가 논술전형으로 선발을 한다. 작년까지는 일부대학(연세대, 고려대)이 특기자 전형으로 선발을 했으나 올해부터는 특기자 전형으로 모집하는 의학계열 전공은 없으며 부산대와 이화여대는 올해부터 논술전형을 폐지했다.

의대, 치대, 한의대 순으로 전형 별 모집인원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이는 대학이 발표한 전형계획 기준이므로 전년도 미충원 인원 이월 및 수시 이월 인원 등에 따라 모집 인원 변동이 있을 수 있다.

■ 의과대학 – 역대 최고 모집인원 2977명 모집! 이화여대, 정시 선발 비율 80.3%로 가장 높아

전국 의대 중 모집 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은 141명인 전북대이며, 전형별로 보면 학생부교과 전형으로 가장 많은 학생을 모집하는 곳 또한 전북대이다(75명). 게다가 75명 중 46명이 지역인재 전형으로 전라북도 소재의 고등학교 출신에게만 지원 자격이 주어지므로 해당 지역 출신 학생들은 상당히 유리한 전형이다. 학생부종합 전형으로 50명 이상의 학생을 선발하는 대학은 서울대(105명), 연세대(84명), 원광대(66명), 경희대(55명), 고려대(52명) 이다.

수시, 정시 비율로는 인하대가 수시 선발 비중(81.6%)이 가장 높으며 고려대(81.1%), 서울대(77.8%), 연세대(76.4%) 또한 수시 선발 비율이 높은 편이다.

반면 정시로 비교적 많은 인원을 모집하는 대학은 한양대(62명), 이화여대(61명), 전북대(57명), 조선대(56명) 정도이며 비율로만 보자면 이화여대가 80.3%로 정시 비중이 가장 높다.

■ 치과대학 – 정시 선발 비율 가장 높은 대학은 단국대(천안)

전국의 치대 중 가장 많은 학생을 모집하는 곳은 원광대로, 81명이다. 전형별로 보면 의대에 비해서는 학생부종합과 정시 전형으로 많이 선발하고 있다. 학생부종합 전형으로도 원광대가 가장 많은 인원(43명)을, 정시 전형으로는 단국대(천안)가 가장 많은 인원(50명)을 선발한다. 수시, 정시 비율로는 수시 비율이 가장 높은 대학은 서울대(88.9%)이며 서울대의 경우에는 작년에 100% 수시로만 선발을 했으나 올해는 정시에서도 5명을 모집한다. 정시 비율이 가장 높은 대학은 모집 인원도 가장 많았던 단국대(천안)으로 무려 71.4%를 정시로만 선발한다. 작년에는 80%를 정시로 선발했으나 올해는 정시를 줄이고 수시의 비중을 다소 높였다.

■ 한의대학 – 원광대, 수시 지역인재 선발로 31명 선발

한의대의 경우에는 의대와 마찬가지로 정시로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모집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으로는 수도권에서는 경희대(109명), 지방권에서는 대구한의대(108명)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학생부교과 전형으로는 대구한의대(43명)가, 학생부종합 전형과 정시로는 원광대(학종 49명, 정시 41명)가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원광대의 경우 현재 발표된 전형계획 상에는 세부적인 인원은 나와 있지 않지만, 모집인원이 90명으로 작년과 동일하기에 작년 모집요강을 살펴보았다. 학생부종합 전형 49명 중 전라지역 출신 고교생만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 모집인원이 31명으로 올해도 변동사항이 없다면 해당 지역 고교 출신 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할 듯 보인다. 수시, 정시의 비율을 각각 보면, 작년에 이어 부산대(학∙석사)가 80%로 수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대구한의대(72.2%)가 그 뒤를 이었다. 정시는 작년까지 가천대가 정시 비율(66.7%)이 가장 높았으나 올해 수시 비율을 높였고, 결과적으로 올해는 상지대가 60%로 정시 비율이 가장 높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유독 의학/보건계열 입시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특기자 전형 폐지(연세대, 고려대), 논술 전형 인원 축소(중앙대) 혹은 논술 전형을 전면 폐지한 대학들(이화여대, 부산대)이 있어 작년에 비해 논술 전형 지원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의학계열에 대한 관심도 증가, 논술/특기자 전형 폐지 등 작년 의학계열 입시와 매우 다른 지원 양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지원 시 충분한 정보 수집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0. 31. 22:13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560

 

2021재수 급증하나.. ‘정시확대’ 방향에 ‘최대 의대문호’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정부의 정시확대추진이 학생감소로 인한 경쟁완화 기대심리가 겹쳐지면서 내년 재수생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게다가 2021학년 의대선발 인원이 2977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0. 28. 17:08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1198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이 2023학년 의대 전환을 확정하고 2021학년부터 의대 선발을 실시한다. 의전원의 의대 전환 흐름으로 확대를 거듭하던 의대 정원은 2021학년 최대 정...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