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6. 8. 22:43

미래 산업사회에서는 문∙이과 구분이 없는 창의융합형 인재의 육성이 필요하다는 배경에서 도입된 2015 개정 교육과정을 적용 받는 올해 고3에게 있어 아직 그 영향력은 미흡하다. 도입 취지와는 무색하게도 대입에서 여전히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에 따라 선발하는 모집단위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의학계열(의예∙치예∙한의예)은 직업의 특성상 계열과 상관없이 많은 학생들에게 선호가 가장 높은 모집단위이지만 자연계열을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해 왔으며, 2021학년도 대입에서도 역시 마찬가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학년도 수시에서 인문계열 학생들이 지원을 해 볼 수 있는 의∙치∙한 선발 대학이 있으므로 해당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는 인문계열 학생들이라면 참고하면 좋을 것으로 보인다.

█ 2021학년도 의∙치∙한 수시 선발인원 2,592명 중 인문계 선발 인원 259명

2021학년도 수시 의∙치∙한 선발인원은 총 2,592명이다.(정원 내 일반전형 2021학년도 수시 모집요강 기준, 2020.06.01 확인) 그 중 의예과는 1,796명, 치의예과는 361명, 한의예과는 435명을 선발한다. 전체 선발 인원 중 인문계열 학생은 의예과 92명, 치의예과 2명, 한의예과 165명으로 한의예과에서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기에 인문계열 학생이라면 특히 눈 여겨 봐야 한다. 여기서 말하는 인문계열 학생의 지원이 가능한 기준은 수능최저학력기준에서 ‘수학 가형, 과학탐구’ 과목을 조건으로 지정하지 않은 선발인원 을 의미하니 참고하자.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의예과 모집단위에서 인문계열 학생을 선발하는 대학은 고신대, 순천향대 2개 대학이었다. 고신대는 학생부교과 일반고 전형과 지역인재 전형으로 계열 구분 없이 총 50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순천향대 역시 계열 구분 없이 총 42명을 학생부교과 일반학생 및 지역인재 전형으로 선발한다. 두 대학 모두 인문, 자연 계열의 구분 없이 통합 선발을 하나, 수능최저학력기준을 계열에 따라 다르게 설정하고 있어 계열별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가능여부를 꼭 살펴보아야 한다.

치의학과에서는 원광대에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2명을 선발하는 것에 그쳤다.

한의예과는 10개 대학에서 165명을 선발한다. 대학별 세부 선발 인원은 다음과 같다.

█ 수능 최저 없는 의학계열 선발대학, 기회 될 수도

앞서 살펴본 대학은 인문계열 학생 지원이 가능하지만 수능최저가 설정돼 있는 대학 및 모집단위였다. 하지만 최근 학생부종합전형 선발인원의 증가와 함께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 기조에 따라 이런 조건들을 완화하는 대학도 증가하였는데, 이런 환경의 변화에 주목하여 지원해 본다면 인문계열 학생들의 의학계열 진학에 있어 기회가 될 수도 있다.

건양대 지역인재전형(교과) 전형 은 2020학년도에 신설되어 의학과 학생을 선발하기 시작하였다. 학생부교과전형임에도 불구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 제한이 없는 만큼 합격자들의 교과 평균 성적은 높은 편이지만, ‘과학교과 중 학년/학기 구분 없이 최고 8개 과목 이수(또는 과학교과 이수단위 80이상)’라는 조건만 충족한다면 지원하여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다만, 2020학년도 입시결과를 살펴보면 합격자 교과 평균 등급이 1.04, 최저 등급은 1.12라는 점을 고려할 때 교과성적이 매우 우수해야 합격의 가능성이 있음을 알고 지원해야 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고 있지 않고 학생부종합전형을 운영하는 대학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의대는 가톨릭대 가톨릭지도자추천전형을 비롯하여 한양대 학생부종합전형(일반)까지 12개 대학이, 치대는 경희대, 서울대, 연세대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설정하지 않고 학생부종합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해당 대학들에서는 계열에 따른 지원 제한을 두고 있지 않고 있어 인문계열 학생들 중 의학 및 치의학과에 관심 있는 학생이라면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지원 자격의 제한을 하고 있지 않을 뿐, 지원자 간의 경쟁은 동일하게 치뤄야 하기 때문에 본인만의 강점이 매우 두드러지게 드러나야 합격의 가능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인문계열 학생들의 경우 의학계열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자연계열 학생들에 비하여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그런 환경적 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왔으며, 그 결과물이 매우 뛰어나다면 6개 수시 지원 카드 중 1개 정도는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나 그 이상을 지원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학생부종합전형을 희망하는 인문계 학생이라면 자신이 의치한 모집단위에 대한 종합적인 역량과 특성이 있고, 대학과정을 따라갈 수 있다는 확신이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스스로 생각할 때 자연계열 학생들에 비하여 과학 교과 이수, 관심 분야 관련 활동, 수학 교과에 대한 역량 등에서 부족한 경쟁력을 극복할 수 있는 역량이 보이지 않는다면 대학에서도 학생에 대한 확신을 갖기 어려울 것이다. 따라서 만약 인문계열 학생이 의학계열을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지원을 고려한다면 자신에 대한 철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6. 00: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1. 22:04

-2020학년도(전년도) 수시모집에서 치의예과를 선발한 전체 대학/전형에 대한 경쟁률 자료입니다.
-경쟁률이 높은 순으로 정렬되었습니다.

■ 교과전형

순위전형구분대학전형유형모집단위2020모집인원2020지원자수2020경쟁률

1 교과 조선대 교과일반 치의예 24 1,052 43.83
2 교과 전남대 일반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18 494 27.44
3 교과 경북대 일반학생(교과) 치의예 10 439 43.9
4 교과 부산대 지역인재교과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15 317 21.13
5 교과 경북대 지역인재(교과) 치의예 10 294 29.4
6 교과 전북대 일반학생 치의예 6 211 35.17
7 교과 전북대 지역인재 치의예 18 173 9.61
전체 101 2,980 29.5

■ 종합전형

순위전형구분대학전형유형모집단위2020모집인원2020지원자수2020경쟁률

1 종합 강릉원주대 해람인재 치의예 13 499 38.38
2 종합 단국대(천안) DKU인재 치의예 14 429 30.64
3 종합 부산대 학생부종합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10 238 23.8
4 종합 경북대 일반학생(종합) 치의예 5 100 20
5 종합 원광대 지역인재/광주·전남 치의예/자연 7 121 17.29
6 종합 원광대 학생부종합 치의예/자연 16 270 16.88
7 종합 강릉원주대 사회적배려대상자 치의예 1 16 16
8 종합 강릉원주대 지역인재 치의예 6 88 14.67
9 종합 원광대 학생부종합 치의예/인문 2 28 14
10 종합 전남대 지역인재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12 156 13
11 종합 조선대 기초생활(정원외) 치의예 1 13 13
12 종합 강릉원주대 농어촌학생(정원외) 치의예 2 25 12.5
13 종합 전북대 큰사람 치의예 2 25 12.5
14 종합 연세대(서울) 활동우수형 치의예 6 74 12.33
15 종합 연세대(서울) 기회균형 치의예 1 12 12
16 종합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치의예 40 459 11.48
17 종합 원광대 지역인재/전북 치의예/자연 17 193 11.35
18 종합 원광대 기회균등(정원외) 치의예/자연 2 21 10.5
19 종합 경북대 지역인재(종합) 치의예 15 150 10
20 종합 원광대 농어촌학생(정원외) 치의예/자연 2 18 9
21 종합 조선대 지역인재 치의예 24 205 8.54
22 종합 조선대 농어촌(정원외) 치의예 1 8 8
23 종합 연세대(서울) 면접형 치의예 5 39 7.8
24 종합 연세대(서울) 특기자/과학인재 치의예 12 93 7.75
25 종합 서울대 일반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30 197 6.57
26 종합 연세대(서울) 연세한마음(정원외) 치의예 1 5 5
27 종합 연세대(서울) 농어촌학생(정원외) 치의예 1 4 4
28 종합 서울대 지역균형선발 치의학(학·석사통합과정) 15 52 3.47
전체 263 3,538 13.45

■ 논술전형

순위전형구분대학전형유형모집단위2020모집인원2020지원자수2020경쟁률

1 논술 경북대 논술(AAT) 치의예 5 955 191
2 논술 경희대 논술우수자 치의예 15 1,962 130.8
3 논술 연세대(서울) 논술전형 치의예 16 1,811 113.19
전체 36 4,728 131.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1. 13:12

(유웨이) 2021_최상위권(의학) 맞춤지원전략 설명회(0327).pdf
4.76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25. 17:29

2021학년도+치의예과+전형별+현황.pdf
0.13MB
2021학년도+치의예과+정시+전형방법.pdf
0.14MB
2021학년도+치의예과+수시+전형방법.pdf
0.18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20. 17:35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3653

 

‘주목’ 2020 의치한수 막판 추가모집.. 인하의대 등 12개교 16명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자연계열 상위권 수험생의 관심이 한껏 쏠리는 의치한수에 진학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남아있다. 20일 시작된 2020추가모집에 나선 의치한수 모집대학은 총 12개교 16명이다. 의대...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7. 20:08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13276

 

[2021수시] 의치한수 '수시잣대' 수능최저.. 교과 논술 대부분 적용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2021수시에서 ‘의치한수’ 진학을 목표로 한다면 수능최저가 발목을 잡는 경우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 다른 모집단위에 비해 최상위 성적군 학생들이 몰리기 때문이다. 실제 이과 최...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12. 20:19

아직 2020학년도 대학 입시가 끝나진 않았지만, 자연계열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몰리는 의대 진학을 생각하고 있는 예비 고3이라면 전형 정보를 앞서 파악하고 그에 맞춰 대비할 필요가 있다. 그 중 지원을 고려 중인 대학의 전형 유형별 모집인원 변화는 전략을 세우는데 가장 첫 시작점이 될 수 있다.

동국대는 참사람전형을 신설하여 7명 모집하고, 기존 지역인재전형에서 2명 늘려 7명을 모집한다. 단국대, 원광대, 중앙대, 충북대는 기존 종합전형 모집에서 4~5명 늘었는데, 부산대의 경우는 학생부종합(일반)전형을 신설하였다. 지역인재전형 모집에서 10명을 줄여 30명만 모집하고, 신설한 일반전형에서 15명을 모집한다.

고려대는 의대 모집 중 유일하게 종합전형 모집이 감소한 대학으로 13명 감소했다. 수험생 수 감소로 지원율 하락을 예상할 수도 있으나, 의예과 선호 추세가 강해서 수험생 수가 감소한 지난해에도 종합전형 지원은 지원자, 경쟁률 모두 상승했다. 올해 다시금 고3학생이 감소하기에 교과 성적이 다소 부족한 수험생들이 모집인원이 늘어난 대학의 종합전형으로 몰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교과전형은 23개 대학 742명을 모집한다. 종합전형 다음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며, 교과전형 모집 역시 전년대비 26명 증가했다. 부산대가 가장 많이 증가했는데 지역인재(교과)전형을 신설하여 15명 모집하고, 일반(교과)전형에서 5명 늘렸다.

고려대는 학교추천전형에서 18명 늘었고, 대구가톨릭대는 교과전형인 DCU자기추천전형을 신설하여 5명 모집한다. 고려대는 서류와 면접이 전형요소에 포함되어 자기소개서도 제출해야 하고, 대구가톨릭대는 단계별 전형으로 1단계는 교과성적만으로 5배수 선발하고, 2단계에서 면접20%를 반영하고 있다. 건양대, 영남대, 인제대, 제주대 등에서도 면접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교과성적 외에 전형요소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논술전형은 부산대와 이화여대가 모집하지 않으면서 9개 대학에서 전년대비 49명 감소한 144명을 선발한다. 논술전형은 수시에서 의예과 진학 희망자들에게 부족한 내신을 만회할 수 있는 전형으로 모집인원이 줄었다고 지원자가 비례하여 감소하지는 않는다. 2019학년도보다 논술전형 모집인원이 감소한 2020학년도 평균경쟁률이 172:1로 2019학년도 135.34:1보다 상승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 다른 논술전형 모집대학에 지원이 분산되어 전체적으로 대학별 경쟁률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산대, 이화여대의 경우 수리논술만 출제했던 대학으로 수리논술만 출제하는 가톨릭대, 경북대, 인하대 등에 지원자가 더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2019학년도 연세대[미래], 이화여대 특기자 전형 폐지에 이어 고려대, 연세대[서울]의 특기자 전형 의예과 모집을 폐지하면서 올해는 실기(특기자) 유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없다. 특기자전형 위주로 지원했을 과고, 영재고 학생들이 종합과 논술전형으로 분산되면서 해당 전형에서 경쟁이 매우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2년 연속 고3 학생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재학생들은교과성적 관리가 어려워졌다. 학생부 위주 전형에서도 졸업생들의 지원이 증가할 수 있어 재학생들에게 올해 의대 진학은 더 어려운 상황이다. 단순히 가고 싶은 대학이나 모집인원이 많은 전형유형만 쫓을 것이 아니라 본인 성적을 고려한 보다 현실적인 전략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