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0. 20. 10:53

 9월 모의평가 성적표가 나오면서 2021학년도 정시도 한걸음 더 다가오고 있다. 자신에게 취약한 부분을 되짚고 보완, 마무리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자신의 상황에 맞는 전략적 준비도 필요하다. 평소에 관심을 두고 있는 대학의 전형방법이 전년과 달라졌다면 미리 비교해보는 것도 효율적인 수능 준비를 하는 데 필수다. 2021 정시에서 주요 대학들의 수능 영역별 반영방법의 변화를 살펴보자.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변경

서강대는 그동안 국어 1.1배, 수학 1.5배, 탐구 0.6배를 가중치로 적용하던 것에서 수학을 1.4배로 변경하면서 영역별 반영비율이 국어 35.5%, 수학 45.2%, 탐구 19.3%로 바뀌었다. 수학가형 응시자의 경우 수학영역에 대하여 표준점수의 10%를 가산하여 반영하는 것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화여대는 오랜 기간 유지해 온 영역별 반영비율 25% : 25% : 25% : 25%를 이번에 변경하였다. 인문계열의 경우 국어 : 수학(나) : 영어 : 탐구의 비율을 30% : 25% : 20% : 25%로, 자연계열의 경우 국어 : 수학(가) : 영어 : 과탐의 비율을 25% : 30% : 20% : 25%로 변경함으로써 전체적으로 영어의 비중을 낮추고 인문계열은 국어, 자연계열은 수학의 비중을 높였다.

한국외대는 인문계열에서 국어의 비중을 소폭 낮추고 영어 반영 비율을 올렸다. 이로 인해 국어와 수학은 각 30%씩, 영어와 탐구는 각 20%씩 반영된다. 자연계열 반영비율은 전년도와 동일한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 15%, 과탐 30%이다.

홍익대의 경우 인문계열 반영비율에서 큰 변화를 보인다. 기존 25% : 25% : 25% : 25%에서 국어 30%, 수학 30%, 영어 15%, 탐구 25%로 변경하여 영어의 비중을 낮추고 국어와 수학의 비중을 높였다. 자연계열은 수학과 과탐을 높은 비율로 반영하는 기조는 유지한 상태에서 반영비율에 소폭의 변화를 주어, 수학=과탐〉국어=영어였던 비중이 수학〉과탐〉국어〉영어로 변경돼 2021학년도 반영비율은 국어 20%, 수학(가) 35%, 영어 15%, 과탐 30%이다.

▶일부 모집단위 변경

전체적인 전형 방법은 유지한 상태에서 일부 모집단위에 변화가 생긴 대학들이 있다.

먼저,숙명여대 통계학과는 인문계형과 자연계형으로 구분하여 선발하는데, 인문계형 지원 시 탐구영역을 사회/과학 모두 인정했던 것에서, 2021학년도에는 사탐만 인정하도록 변경했다. 풀어 말하면, 수학과 영어를 필수 반영하고 국어 또는 탐구 중 한 과목을 선택해 반영했던 기존에는 인문계형인 수학(나)를 치른 경우, 탐구는 과목에 관계없이 반영 가능했지만 올해에는 수학(나)를 치른 수험생이 과탐은 반영하지는 못하는 것이다. 자연계형과 인문계형으로 구분하여 신입생을 선발하는 다른 모집단위(컴퓨터과학전공, 소프트웨어융합전공, 의류학과)에서 인문계형 지원 시 수학(나)만 지정하고 탐구는 사회/과학 모두 가능하도록 한 것과는 차이를 보이니 주의가 필요하다.

 

한양대의 경우 전년도에 신설된 데이터사이언스학과와 올해 신설된 심리뇌학과가 정시에서 신규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 100%로 가군에서 각 8명씩 선발하며, 데이터사이언스학과는 국어 30% : 수학(가/나) 40% : 영어 10% : 탐구(사/과) 20%의 비율로, 심리뇌학과는 국어 30% : 수학(가/나) 30% : 영어 10% : 탐구(사/과) 30%의 비율로 반영한다. 인텔리전스컴퓨팅학부에 해당하는 이 두 학과의 경우 수학 가/나 및 사탐/과탐을 모두 인정하는 대신, 수학 및 탐구영역에서 별도의 변환 표준점수를 사용한다. 자연계열에서 과탐Ⅱ 과목 응시자에게 부여하는 3%의 가산점은 부여하지 않으며, 사탐 응시자 또한 제2외국어/한문 영역을 사탐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없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정시는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라 유불리가 확연히 달라지기 때문에 자신에게 유리한 반영비율을 적용하는 대학을 살펴야 한다. 막바지 수능 대비 전략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관심 대학에 대해 전년 대비 변동사항이 있는지 미리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19. 15:41

2020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전형 기간은 가장 빠른 가군이 내년 1월 2~10일, 나군 11~19일, 다군 20~30일이다. 합격자 발표는 내년 2월 4일이고, 합격자 등록은 5~7일 진행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198개 대학의 정시모집 인원이 7만8691명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대학구조조정 등의 이유로 지난해 4월 나온 2020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 당시 예고했던 7만9090명보다 소폭 줄었다. 2019학년도 정시모집 인원 8만2719명보다는 4028명 감소한 수치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위주로 뽑는 ‘수능 위주 전형’이 가장 많다. 189개 대학에서 6만8946명을 선발한다. 다음으로 실기 위주 전형인데 124개교 8948명을 뽑는다. 그밖에 학생부교과전형이 64개교 265명, 학생부종합전형이 54개교 430명, 재외국민 및 외국인 전형을 포함한 기타가 65개교 102명으로 집계됐다.

대교협은 “수시 모집에서 최저학력기준 미충족 등으로 정시로 이월하는 인원이 있으므로 대학별 모집 인원 변동이 있을 수 있다. 최종 모집 인원은 대학별 모집요강을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시에서는 가·나·다군 모두 세 번의 지원 기회가 부여된다. 대학마다 수능 점수 활용법이 다르므로 수능 성적표에 기재된 표준점수나 백분위는 큰 의미가 없다. 같은 대학이라도 모집단위(학과, 학부)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국어 수학 영어 탐구 등 4개 영역을 모두 반영하거나 국어 영어 필수에 수학 또는 탐구 가운데 1개 선택하기도 한다. 모집 단위에 따라 특정 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기도 한다.

절대평가로 등급만 주어지는 영어와 한국사도 대학마다 점수 산정 방식이 다르다. 등급별로 일정 점수를 부여하는 대학도 있고 가점 혹은 감점 방식을 적용하기도 한다. 등급별로 큰 점수 차이를 부여하는 대학도 있고 그렇지 않은 대학도 있다. 똑같은 점수를 받았더라도 지원하려는 대학이나 모집단위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

따라서 원서를 내기 전까지 자신의 성적을 분석해 장·단점을 파악하고 타깃을 분명하게 설정해야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입시 전문가들은 지원하려는 대학의 수능 점수 활용 방식을 유형별로 정리해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조합을 찾도록 권한다. 반영 영역 수, 탐구영역 반영 과목 수, 영어 반영 방법, 가산점 방식, 지정 과목 유무 등을 두루 고려해야 한다. 이런 작업을 거쳐 지원 가능 대학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요약·정리해 놓으면 유용하다. 정시 전략이 세워졌으면 지원하려는 대학의 원서접수 마감일자 및 시간을 꼼꼼하게 체크한다. 전체 대학의 원서 접수 기간은 26~31일이지만 대학마다 일정이 다르다. 종종 잘못된 정보로 의도와 다른 지원을 해야 하는 낭패를 보는 경우가 발생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13539&code=11131300&cp=nv

 

학교마다 수능 점수 활용법 달라… 지원 타깃 분명하게 설정해야

2020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전형 기간은 가장 빠른 가군이 내년 1월 2~10일, 나군 11~19일, 다군 20~30일이다.

news.kmib.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