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20. 23:37

http://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200120110319322463&titleGbn=hot&page=1

 

예비 고교생 고민 1순위 ‘수학’… 효과적으로 대비하려면?

 동아일보DB고교생이 가장 많은 공부 시간을 투자하는 과목은? 저마다 차이는 있으나 상당수 학생이 ‘수학’을 꼽을 것이다. 실제로 중요 과목인 수학을 제대로 학습하려면 개…

www.edudong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 20. 23:37

고등학생은 어느 과목에 가장 많은 공부 시간을 할애할까? 학생마다 차이가 있지만, 상당 수 학생들이 수학 과목에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수학 개념 공부, 문제 풀이, 오답 공부 등을 반복하다 보면, 타 과목에 비해 시간이 오래 걸리기 일쑤다. 하지만 학기 중에는 학교나 학원 수업 등 때문에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한데다, 이를 여러 과목에 조금씩 분배하다 보면 수학에 필요한 만큼의 시간을 투자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예비 고1은 남은 기간 어떻게 수학을 대비하는 것이 좋을지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가 가이드를 제안한다.

■ 선행학습, 누구나 할 수는 없다!
누군가는 고1 과정을 한 번 마무리한 뒤, 고2 과정을 공부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누군가는 고등학교 전체 과정을 다 보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다. 또, 일부 학원은 이런 사례들을 가지고 고등학교 입학 전에 많은 범위를 미리 공부해야 한다고 학생과 학부모들을 설득하기도 한다. 물론 공부를 많이, 또 미리 공부하는 것은 이를 원활히 소화해낼 수 있는 학생들에게는 바람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를 적절히 소화해 내기 어려운 학생들에게는 이와 같은 선행학습이 오히려 시간 낭비가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주위 사례들에 흔들리지 않고 나에게 맞는 목표와 계획을 분명히 해 두어야 한다. 또, 필요하다면 고등학교 범위에 대한 선행학습만을 고집하기 보다는, 중학교 과정을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 수학 과목은 이전 과정에 대한 이해 없이 접근하기 어려운 과목이므로, 함수나 방정식에 관한 중학교 수학범위를 정확히 이해하고 넘어가지 않고 고교 수학을 접한다면 수학에 대한 흥미와 자신감을 크게 잃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의 수학 역량에 대한 진단없이 다른 학생을 쫓아 선행학습을 하기 보다는, 내가 소화할 수 있는 목표를 세울 필요가 있다.

■ 암산 No! 계산과정 필수!
중학교 수학은 까다로운 시험이라고 하더라도 복잡한 계산과정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지 않다. 따라서 일부 중학교는 학생들을 변별하기 위해 짧은 시간 동안 그저 많은 문제를 풀이하게 하는 시험 스타일을 추구하기도 한다. 하지만 고등학교 수학은 한 문제 내에서 중학교 수학보다 더 많고, 복잡한 계산을 요구한다. 물론 2015 개정교육과정은 수학에서 복잡한 과정의 계산을 지양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등학교 첫 수학 시험을 마친 학생들은 기대한 성적에 훨씬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중학교 수학 시험은 복잡하지 않은 계산이 많기 때문에, 암산을 통해 문제를 풀어도 정답을 맞힐수 있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 하지만, 복잡한 계산을 요구하는 고등학교 수학 시험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문제 풀이시에 계산 과정이 논리적으로 드러나도록, 그 과정을 하나하나 정리하면서 풀이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불필요한 실수를 줄일 수 있게 할 뿐 만 아니라, 설령 실수한다고 하더라도 계산과정을 되짚어가며 그 실수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문제 풀이를 할 때에는 연습장을 사용해, 계산과정을 하나하나 정리해 나가며 풀이해 보도록 하자.

■ 한 번에 마스터하는 것은 불가능!
영어 단어를 한 번 읽고 나서, 이를 완벽히 암기했다고 이야기하는 학생은 많지 않다. 그 단어를수십 번 반복해서 외워봐도 그 뜻을 잊어버리는 경험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수학에 있어서는 어떤 문제를 한 번 풀이한 후 이를 맞혔다고 해서, 또는 틀린 문제에 대한 해설지를 한 번 읽어 보았다고 해서, 그 문제를 이해했다고 여기는 학생들이 상당하다. 영단어 암기와 다르게 논리적인 과정을 거쳐서 답을 구해내는 과목이기에 단어 암기와 똑같다고 할 수는 없지만, 한 번의 풀이로 수학 문제를 완벽히 내 것으로 만들었다고 이야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따라서 한 문제를 한 번 풀이하고 나서 버리는 것이 아니라, 동일한 문제를 여러 번 반복하면서 해당 문제 유형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이 때, 한 문제를 풀이하고 나서, 바로 똑같은 문제를 풀이하기 보다는 시간의 간격을 두어 다시 풀이하는 것이 낫다. 연속된 풀이는 단순기억으로 풀이하게 되어서 그것을 완벽히 이해했는지 확인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또, 이 때 틀린 문제는 맞은 문제보다 더 여러 번 반복할 필요가 있으므로, 오답 노트를 정리해 자투리 시간을 이용해서 이를 반복해 읽어 본다면 효과적인 수학 공부가 될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9. 11:04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699

 

[2020정시] ‘역대급 수학’.. 인문계열 영역별 전략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올해 수능에서 역대급으로 어렵게 출제됐던 수학영역 반영비율이 인문계열에서 가장 높은 대학은 어디일까. 2020수능은 특히 인문계열 학생들이 치르는 수(나)가 어렵게 출제된 특징...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2. 4. 03:04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가 발표되었다. 전 영역에 걸쳐 변별력 있게 출제되었다. 특히 수학나형이 어렵게 출제되었고, 국어영역도 변별력 있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문계열 학생들의 경우 수학나형 성적에 따라 지원 여부와 전략을 수립하도록 해야 한다.

수능 응시인원은 484,737명으로 전년도 530,220명보다 45,483명이 감소하였다. 접수인원과 동일하게 응시인원에서도 졸업생은 136,972명으로 전년도보다 증가했지만 재학생이 52,145명 감소하였다.

영역별로 1등급 구분점수는 국어는 131점(2019학년도 132점), 수학가형 128점(2019학년도 126점), 수학나형 135점(2019학년도 130점)으로 나타났다. 최고점은 영역별로 국어는 140점(2019학년도 150점), 수학가형 134점(2019학년도 133점), 수학나형 149점(2019학년도 139점)으로 나타났다. 영역별 만점자는 국어 0.16%(2019학년도 0.03%), 수학가 0.58%(2019학년도0.39%), 수학나 0.21%(2019학년도 0.24%)로 수학나형이 가장 어렵게 출제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만점자의 비율로 보면 국어의 경우도 전년보다는 평이하게 출제되었으나, 올해도 변별력 있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절대평가가 실시된 영어의 경우 원점수 90점 이상인 1등급의 비율이 7.43%로 전년도 5.30%에 비해 늘어나, 평이하게 출제되었음을 알 수 있다.

탐구영역에서 사회탐구영역의 경우 경제의 최고점이 72점으로 가장 높았고, 윤리와 사상이 62점으로 표준점수가 가장 낮았다. 과목간 표준점수 점수차는 10점으로 전년도 6점보다 차이가 커졌다. 과학탐구 최고점의 경우 지구과학I이 74점으로 가장 높았고, 물리I과 지구과학II가 66점으로 가장 낮았다. 표준점수 점수차는 8점으로 전년도에 비해 2점 증가했다.

수능 채점결과를 통해 보면, 올해 입시의 주요 Key를 잡을 수 있다. 인문계열의 경우 수학나형 성적에 따라 지원여부와 전략을 달리 해야 하고, 자연계열의 경우 반영비율이 높은 수학과 더불어 변별력을 갖춘 국어영역도 중요한 키포인트가 될 것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성적이 발표된 후 수험생들은 본인의 성적을 통해 지원가능 대학과 모집단위를 잘 선택해야 한다. 올해는 인문계열은 수학, 자연계열 국어가 지원의 Key가 될 것으로,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라 대학 지원 여부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영역별 반영비율을 잘 살펴보도록 해야 한다.”며, “올해 수능도 국어, 수학, 영어 모두 변별력이 확보되어 상위권 수험생들의 경우 소신지원이 전략일 수 있고, 중위권 수험생들은 소신지원과 함께 안정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http://www.jinhak.com/IpsiStrategy/NewsDetail.aspx?ContentID=822518&Sigi=J

 

합격예측은 진학사!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가 발표되었다. 전 영역에 걸쳐 변별력 있게 출제되었다. 특히 수학나형이 어렵게 출제되었고, 국어영역도 변별력 있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문계열 학생들의 경우 수학나형 성적에 따라 지원 여부와 전략을 수립하도록 해야 한다. 수능 응시인원은 484,737명으로 전년도 530,220명보다 45,483명이 감소하였다. 접수인원과 동일하게 응시인원에서도 졸업생은 136,972명으로 전년도보다 증가했지만 재학생이 52,145명

www.jinhak.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0. 15. 18:24

국어

10월 문제.pdf
1.46MB
10월 정답.jpg
0.19MB

수학 (가)

2019년 10월 정답.jpg
0.12MB
2019년 10월.pdf
0.67MB

수학 (나)

10월 문제.pdf
0.57MB
10월 정답.jpg
0.12MB

영어

10월 문제.pdf
0.62MB
10월 정답.jpg
0.19MB

순서로 첨부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10. 1. 01:25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170545

 

[2019 9월 모의고사] 올해 ‘불수능’되나.. '국어 수학 모두 어려워'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2019 9월 모의고사(2020학년 9월모평)에서 국영수 모두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수능과 비교하면...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9. 6. 23:11

http://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190906140648431013&titleGbn=hot&page=1

 

자연계열 수시 면접, 수학‧과학만 공부하면 될까?

   수시 면접은 대학이나 모집단위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실시되는데, 최근의 수시 면접유형을 간단히 구분하면 일반면접, 토론면접, 발표면접 등으로 나눌 수 있다.…

edu.dong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9. 6. 21:31

국어

 

9월 문제.pdf
2.04MB
9월 정답.jpg
0.16MB

 

수학 (가)

 

2019년 9월 정답.jpg
0.12MB
2019년 9월.pdf
0.41MB

 

수학(나)

 

9월 문제.pdf
0.43MB
9월 정답.jpg
0.11MB

 

영어

 

9월 문제.pdf
2.53MB
9월 정답.jpg
0.16M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