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16. 16:07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152

 

‘IN서울’ 대학 학생부교과전형을 노린다면 - 대학저널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IN서울’ 대학 학생부교과전형의 선발인원은 매우 적다. 때문에 ‘IN서울’ 대학을 염두에 둔 수험생들은 학생부교과전형보다 학생부종합전형, 논술전형, 정시전형에 집중하는 경우가 ...

www.dhnew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6. 18:30

‘IN서울’대학 학생부교과전형의 선발인원은 매우 작다. 그렇기 때문에 ‘IN서울’대학을 염두에 둔 수험생들은 학생부교과전형보다 학생부종합전형, 논술전형, 정시전형에 집중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학생부교과전형은 타 전형에 비해 비교적 낮은 경쟁률을 보이며(적성전형 제외), 합격생은 여러 대학에 중복 합격하는 경우가 많아서 높은 충원율을 보인다. 또,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학생들로 인해 실질 경쟁률이 낮아지는 현상을 보이기 때문에, 수시 지원에 있어서 훌륭한 전략적 선택지가 될 수 있다.

■ ‘IN서울’대학 중 학생부교과전형 선발인원 가장 많은 곳은?
건국대와 경희대를 비롯한 8개 대학을 제외한 34개 ‘IN서울’대학이 학생부교과전형으로 2021학년도 신입생을 선발한다. 그 중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대학은 고려대로 1,158명을 선발한다. 전년도 고려대 학생부교과전형은 400명 선발에 머물렀지만, 올해 758명을 더 모집한다. 단, 고려대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고등학교의 추천이 필요하다. 각 고등학교는 3학년 재학생 수의 4% 이내에서 학생 추천이 가능하다. 학생부교과전형 선발비중이 가장 높은 대학은 서경대(신학대학 제외)다. 서경대는 타 대학들과 달리 학생부종합전형으로는 단 한 명도 선발하지 않고, 수시 정원 내 선발인원 836명 중 627명을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모집한다.

■ 교과 성적 산출, 어떻게 하나
교과 성적을 산출하는데 있어서 일반적으로 인문계열 모집단위는 국어, 수학, 영어, 사회탐구 교과, 자연계열 모집단위는 국어, 수학, 영어, 과학탐구 교과 중에서 등급이 산출되는 전 과목을 활용한다. 하지만 교과별 4과목씩 총 16과목의 성적만을 바탕으로 평가하는 명지대나, 교과별 3과목씩 총 12과목 성적만을 바탕으로 하는 서울여대처럼 독특한 성적 산출 기준을 가지는 대학들이 있다. 성적이 좋지 못한 일부 과목을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평균등급에 비해 더 좋게 평가될 수 있고, 이는 성적 등락폭이 큰 학생들에게 유리함을 가져다줄 수 있다. 교과 성적을 산출하는데 있어 등급을 사용하지 않고 원점수, 평균, 표준편차를 이용한 Z점수를 사용하는 서울시립대 등 대학별로 교과 성적 산출 방식이 각기 다르니, 이를 확인해야 한다.

등급에 따른 점수차이가 대학마다 다른 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 보통 1등급에 만점을 주고 2등급부터 일정 점수를 감점하는데, 이 때 감점되는 점수에 차이가 있다. 한국외대는 학생부교과전형은 1등급에 270점, 2등급에 258점, 3등급에 237점을 부여해서 1등급과 3등급의 차이가 33점(1등급 대비 12.2%) 차이가 나는데, 중앙대 학생부교과전형은 1등급 10점, 3등급에 9.43점을 부여하며,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은 1등급 10점, 3등급에 9.53점을 부여해서 각 0.57점(1등급 대비 5.7%), 0.47점(1등급 대비 4.7%)의 차이만 존재한다. 따라서 이런 등급간 점수차에 의한 유불리를 살펴볼 필요도 있다. 이처럼 대학 간의 평가 방식의 차이로 인해 지원여부를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 각 대학 입학처 홈페이지나 고등학교 상담프로그램, 모의지원 사이트 등을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 학생부교과전형, 수능 잘 봐야 수능최저 허들 뛰어 넘는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는 경우, 내신 등급이 높아도 수능최저기준을 통과하지 못해 불합격하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으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지 않는 대학의 합격 성적은 매우 높은 편이다. 따라서,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도전하더라도 수능에 대비해서 이 기준을 충족하는 것이 합격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올해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변경된 대학들이 있다. 기준을 높인 대학은 그 만큼, 이를 통과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아질 가능성이 있어 합격생 평균성적이 과거에 비해 다소 낮아질 수 있고, 반대로 기준이 낮아진 경우에는 합격생 평균성적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지원 시 고려해야 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인서울 대학은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지는 않지만, 타 전형 대비 입시결과를 예측하기 다소 수월하다는 장점을 갖추고 있으므로 수시 지원시에 학생부교과전형을 기준으로 안정, 상향 지원 등의 지원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3. 6. 12:41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부산,울산,경남.pdf
0.18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경기,강원.pdf
0.18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서울,인천.pdf
0.18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대전,세종,충청.pdf
0.18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대구,경북.pdf
0.17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100)-광주,제주,전라.pdf
0.17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3. 6. 12:41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면접)-부산,울산,경남.pdf
0.16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면접)-경기,강원.pdf
0.17MB
2021+수시모집+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면접)-서울,인천.pdf
0.16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2. 20. 15:46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으나 교육부가 과도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서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서울대, 고려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학생부교과전형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 특히 학생들의 선호가 높을수록 까다로운 기준을 적용하는 대학들이 많으나 그 중에서도 일부는 학생부교과성적만으로 선발하는 대학이 있다. 이런 경우 수능에는 다소 약하지만 내신에 강한 학생들에게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오직 내신만으로 선발하는 대학
학생부교과는 내신이 50% 이상 반영되는 전형으로 대학에 따라서는 면접, 서류 등이 포함될 수 있다. 하지만 광운대, 명지대, 세종대, 아주대, 한양대의 경우 기타 평가 요소가 반영되지 않고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적용하지 않는다. 순수하게 내신만으로 학생들을 서열화하고 높은 성적순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이런 전형의 경우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낮다 보니, 입시 결과가 매우 높게 형성된다. 대표적으로 한양대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합격자 평균이 1.5등급을 넘지 않으며, 인기가 높은 파이낸스 경영학과의 경우 2019학년도에는 1.02에서 평균이 형성되었다. 학생부 100% 전형은 기타 평가 요소가 반영되는 전형보다 입시 결과가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내신과 수능의 차이가 큰 학생일수록 유리하다.

■ 학교장추천으로 선발하는 대학
다음 학교장추천을 받아야 쓸 수 있는 학생부교과전형도 있다. 대표적으로 이화여대와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이 해당되며, 이화여대는 면접이 20% 반영되고 중앙대는 서류가 40% 반영된다. 기타 평가 요소가 반영되기는 하나, 기본적으로 교과 성적이 절반 이상 반영되기 때문에 입결도 상당히 높게 형성된다. 중앙대 결과 공유 세미나에서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에너지시스템공학부, 영어영문학과, 간호학과를 제외한 모든 학과에서 합격자 성적이 1등급대로 형성되었다. 추천 인원이 3~5명정도로 제한된 전형인만큼 내신을 잘 관리하면서 학교생활을 성실히 한 학생들이 고려해보면 좋을 것이다.

■ 면접으로 선발하는 대학
학생부교과전형에 면접이 포함된 대학도 있다. 명지대 교과면접전형은 내신으로 5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1단계 점수와 면접으로 최종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이지만, 면접의 영향력이 상당히 큰 편이다. 이는 명지대 학생부 100%으로 선발하는 교과성적전형과 입시 결과를 비교했을 때 그 차이가 확연히 나타난다. 구체적으로 2019학년도 입시 결과를 살펴보면 교과성적전형 인문 평균은 2.26, 자연은 2.38이었지만, 교과면접전형은 인문 2.83, 자연 3.01이었다. 2단계에서 반영되는 면접 30%가 비율은 낮아도 아쉬운 성적을 어느 정도 만회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내신이 다소 부족하여도 학교생활을 적극적으로 참여한 학생이라면 명지대 교과면접전형을 고려해보도록 하자.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수능이라는 허들이 없는 학생부교과전형은 내신의 영향력이 매우 큰 편이다. 비슷한 수준의 대학과 비교하였을 때,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경우 입시 결과 상당히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는 수험생이라면 3학년 1학기까지 철저하게 내신 관리를 해야 한다. 더불어 내신 외적인 평가 요소가 반영될 경우 이것들이 합격의 당락을 결정짓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경쟁력 또한 키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8. 30. 19:03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164787

 

[2020수시지원 체크포인트] 지원전략 기점..전국 대학 대학별고사일정-교과면접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올해 수시에서 면접/논술일정이 중복되는 대학은 어디일까. 전국199개대의 정원내 기준 학종/교과/논술 면접일정을 살...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19. 8. 6. 11:45

2020학년도+학생부종합전형+면접+일정(호남+제주권).pdf
0.16MB
2020학년도+학생부종합전형+면접+일정(경상권).pdf
0.17MB
2020학년도+학생부종합전형+면접+일정(강원,충청).pdf
0.19MB
2020학년도+학생부종합전형+면접+일정(경기,+인천).pdf
0.17MB
2020학년도+학생부종합전형+면접+일정(서울).pdf
0.18MB
2020학년도+학생부교과전형+등+면접+일정(호남제주권).pdf
0.17MB
2020학년도+학생부교과전형+등+면접+일정(경상권).pdf
0.16MB
2020학년도+학생부교과전형+등+면접+일정(강원충청권).pdf
0.18MB
2020학년도+학생부교과전형+등+면접+일정(수도권).pdf
0.17M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