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15. 15:31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53268

 

성균관대 2021정시 합격자 1106명 '조기 발표'.. 면접/실기 실시학과 제외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성균관대가 2021정시 일반전형 합격자를 13일 오후10시 조기 발표했다. 기존 합격자 발표 일정은 내달 7일이지만 수능100%로 선발하는 일반전형의 합격자를 먼저 공개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1. 1. 15. 15:29

의예과 38개 대학의 2021학년도 정시 모집은 정원내 기준 1,285명 모집에 7,871명이 지원하여 6.13: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년도 1,255명 모집 7,816명 지원 6.23:1과 비교하여 지원자가 55명 늘었지만 모집인원도 증가하면서 지원율은 소폭 하락했다.

군별로 보면, 가군에서는 710명 모집에 2,668명이 지원하여 3.76:1의 지원율을 보였다. 올해 가군에서 강원대가 의예과 모집을 신설하여 19명을 선발했고, 부산대, 이화여대, 충남대는 정시 모집을 늘렸으며, 아주대, 연세대(미래), 인제대, 조선대는 수시이월인원이 많이 증가하면서 가군 모집이 전년대비 89명이나 증가했다. 모집인원 증가에 따라 지원자도 245명 늘었다.

나군은 346명 모집에 1,908명 지원으로 5.51:1의 지원율 보였다. 모집인원은 전년대비 25명 감소했는데 고려대와 한림대의 수시이월인원이 줄었기 때문이다. 모집인원이 감소했음에도 지원자는 9명 늘면서 지원율은 상승했다.

다군의 경우 229명 모집,3,295명 지원으로 14.39:1의 지원율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하여 전반적으로 수시이월인원이 감소했는데, 그 중 고신대가 수시이월인원이 전년대비 22명 감소하면서 정시 모집이 가장 많이 줄었다. 모집인원 감소로 인해 지원자도 199명 감소했다.

가군에서는 이화여대 의예과(인문)이 6명 모집에 35명 지원하여 5.83: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이화여대의 인문계열 모집은 국어 비율이 높기에 어려웠던 올해 국어 영역을 잘 본 수험생들이 적극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수험생 수가 감소하면서 여학생들의 기대감이 더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신설한 강원대가 5.68:1로 뒤를 이었고, 경희대가 5.5:1로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강원대는 수도권에서 가깝고 올해 첫 모집을 하면서 지원이 몰린 것으로 보이고, 경희대는 해마다 높은 지원 순위를 보이는 대학이다.

지역인재 전형 모집의 경우도 전남대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예년 경쟁률을 유지하거나 상승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나군에서는 충북대가 19명 모집에 203명이 지원하여 10.68: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 원광대가 8.39:1의 지원을 보였는데, 이들 대학은 탐구영역까지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탐구 반영비율도 수학 영역과 동일하게 높은 비율을 적용하면서 탐구 영역 고득점자들의 지원이 몰렸을 것으로 보인다. 백분위를 활용하는 가천대, 영남대, 을지대의 경우도 전년대비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다군에서는 가톨릭관동대 의학과/인문과 인하대 모집이 25.67:1로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고, 순천향대가 18.89:1로 높았다. 다군 모집에서 인문, 자연계열 모두 상위권 대학의 모집이 없다보니 계열별 최상위권 학생들의 지원이 쏠리면서 해마다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학별로 전년대비 전반적으로 지원율이 상승하는데, 대구가톨릭대와 가톨릭관동대 의학과/자연 모집에서 지원율은 하락했다. 대구가톨릭대는 모집인원 감소 영향과 함께 어려웠던 수학영역 비율이 높고 탐구영역을 1과목만 반영하기에 합격선이 높을 것을 우려한 수험생들이 지원을 기피한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관동대는 지원자는 증가했지만 정시 모집인원이 증가하면서 지원율이 하락한 경향을 보였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허철 수석연구원은 “수능 과탐 응시자가 전년대비 2만4천여 명이나 감소했지만 최상위권 의대 정시 지원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내년 약학대학 모집 신설과 정시 모집 확대에 따른 기대감으로 상향 지원한 수험생들이 많았을 것으로 적정선에서 지원한 수험생들이라면 지원율에 부담 갖진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