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0. 16. 08:52

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201015092028973726

 

고2, 내년 위해 대입 전략 구체화할 때… 빼놓으면 안 될 2022 대입 이슈는?

 동아일보 DB 벌써 10월이다. 9월 모평 성적표가 나온 후 고2도 어느 정도 자신의 대입에 대해 구체화할 시기가 되었다. 지금까지 일궈온 노력의 결과물을 돌아…

www.edudong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10. 8. 09:21

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41204

 

유은혜 부총리 “서울 16개 대학 정시 40%확대” 입장 재확인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시40% 확대 방침을 재확인했다. 7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학종 등 특정 전형으로 쏠��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6. 26. 20:26

지난 3월, 필자가 작성한 “시도별 일반계고 2020학년도 수능성적변화”를 참고해보면, 서울, 경기를 제외한 지역권 중에서 2019학년도보다 수능 1,2등급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광주광역시였다. 대도시인 만큼 내신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고교별 학생 수마저 감소하면서 내신 유지가 더욱 어려웠을 것이다. 이와 함께 정시 확대 분위기가 나타나면서 수능 비중을 키웠을 것이라 짐작된다.

광주광역시 남구 소재 일반계고들의 2019학년도와 2020학년도 수시 전형 유형별 모의지원자 비율을 통해 정시 확대가 지역권 대도시의 수시 지원에 어떤 변화를 주었는지 찾아보자.

광주광역시 남구의 일반계고에서 주요교과 내신 평균이 1등급대 인 학생들은 2019학년도보다 교과전형 지원 비율은 높아졌고, 종합전형과 논술전형은 낮아졌다. 내신이 우수하고, 수능 대비를 해 온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했을 때 자신에게 불안한 종합전형보다는 수능최저기준이 있는 교과전형을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 상위권 교과전형 중 고려대 학교추천I 전형은 비교적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1등급 후반의 학생들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예상된다. 또, 광주 지역 거점국립대인 전남대는 교과전형으로 1,755명이나 모집하기에 선호가 높은 의·치의예과와 사범대학, 상경계 모집단위로 지원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모집단위들은 타 모집단위보다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내신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이 점을 고려해 지원하려고 했을 것이다. 단, 자연계열 중 동신대 한의예과, 조선대 의·치의예과의 지역인재 전형이 2020학년도에 종합전형으로 변경되면서 자연계열 교과 전형 모의지원자는 다소 감소했다.

2등급대에서는 교과전형 지원 비율이 1등급보다 더 많이 올랐고, 논술전형은 7%에서 3%로 낮아졌다. 광주·전남·전북 권역에서 논술전형을 시행하는 대학이 없고, 서울 및 타 지역 대학의 논술 전형의 모집인원도 감소하면서 지원을 기피한 것으로 보인다. 내신 2등급까지는 비교적 높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는 대학의 교과 전형으로 지원이 몰렸을 것으로 판단된다.

3~4등급에서는 종합전형 지원이 증가했다. 이들은 학생 수 감소 영향으로 내신등급을 올리기 쉽지 않았을 것으로 1,2학년때부터 교과 전형보다는 내신 영향력이 덜한 종합전형을 위주로 목표대학 진학 전략을 세웠을 가능성이 크다. 희망 전공에 맞춘 다양한 비교과활동에 집중하면서 수능과 병행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교과전형의 수능최저기준도 부담이었을 수 있다. 적정선 대학의 교과전형과 목표 대학의 종합전형을 섞어서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5등급은 교과전형 지원은 64.8%로 전년대비 5.6% 상승했고, 종합전형 지원은 5% 하락했다. 권역내 모집 대학인 전남대, 조선대가 모두 교과전형이 종합전형보다 2배 가량 많은 모집인원을 선발하고, 모집단위별 수능최저기준을 다르게 적용하기에 수능최저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모집단위의 교과전형으로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 2020학년도 전남대 여수캠퍼스 모집단위인 공학대학, 문화사회과학대학, 수산해양대학의 수능최저기준은 3개영역 등급합 15였고, 조선대는 사범대, 의·치의예과 등 일부 모집단위를 제외하고는 2개합10으로 비교적 낮은 수능최저기준을 적용하여 5등급대 학생들의 지원이 몰렸을 것이다.

올해 고3 학생 수는 더 감소하고, 상위권 대학의 정시 모집은 더욱 증가한다. 2020학년도보다 더 수능에 집중하는 분위기가 나타날 수 있다. 대도시인 경우 광주 남구 사례처럼 내신1~2등급은 수시에서 상위권 대학 및 의·치·한의대 교과 일반전형 또는 교과 지역인재 전형, 3~4등급은 종합, 5등급은 수능최저기준이 없거나 수월한 대학의 교과전형으로 지원하려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6. 8. 22:42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60510061007773

 

정시 확대, 문·이과 공통 수능…現 고2 대입 전형 대입 팁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부터 치르게 될 2022년 대학 입학 전형은 올해와 내용 면에서 크게 달라진다. 형식적으로는 수시와 정시 투트랙으로 집중되지만 정시 모집 선발 비율이 높아지고 대학

www.asiae.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5. 6. 18:54

2022학년도+주요대학+유형별+인원+및+비율+변화.pdf
0.10MB
2022학년도+서울+유형별+인원+및+비율.pdf
0.11MB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5. 1. 23:59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22001

 

[2022전형계획] 상위15개대 정시확대 39%.. 12개대 교과 신설 '고교추천 전형'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상위15개대(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정시가 2022학년 39%까지 확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30. 03:16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696

 

[2022전형계획] SKY 정시 절반넘어서나..'12년만 최대치' 4223명 - 베리타스알파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현 고2가 치를 2022학년 대입 역시 정시 확대세를 이어간다. 소위 \'SKY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의 정시 모집인원이 4223명으로 12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한다. 정시가 가장 많...

www.veritas-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국공마 국공마 2020. 4. 29. 13:19

대입 공정성 강화 대상 16개 대학 정시 30%→38%, 학종 46%→36%
4년제 전체 평균도 정시 23%→24%..모든 대학 고른기회전형 도입

대입 공정성 강화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현 고교 2학년생이 내년에 치를 2022학년도 대학 입시부터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의 정시모집 비율이 모두 30% 이상으로 올라간다.

고려대·연세대 등 학생들이 선호하는 이른바 '상위권 대학' 상당수가 정시 비율을 기존 20∼30% 수준에서 40% 안팎으로 늘린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2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을 29일 발표했다.

예비 수험생과 학부모 입장에서는 서울 주요 대학의 정·수시 비율이 핵심 관심사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교육부는 대입 공정성을 강화하겠다면서 "2023학년도까지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 비율을 40%로 늘리고, 이를 2022학년도에 최대한 조기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건국대·경희대·고려대·광운대·동국대·서강대·서울대·서울시립대·서울여대·성균관대·숙명여대·숭실대·연세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 16개 대학이 정시 확대 대상이 됐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논술로 45% 이상을 뽑아 '전형 비율이 불균형하다'고 판단된 대학들이다.

16곳 중 9곳이 2022학년도에 '정시 40% 이상'을 확정했다. 건국대(40.0%)·고려대(40.1%)·동국대(40.0%)·서강대(40.6%)·서울시립대(40.4%)·서울여대(40.1%)·연세대(40.1%)·한국외대(42.4%)·한양대(40.1%) 등이다.

경희대(37.0%)·광운대(35.0%)·서울대(30.1%)·성균관대(39.4%)·숙명여대(33.4%)·숭실대(37.0%)·중앙대(30.7%) 등 나머지 7곳도 정시를 늘리기로 했고, 모두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했다.

16곳의 정시 비율 평균은 올해 29.6%에서 내년 37.9%로 늘어난다. 학종 비율 평균은 올해 45.5%에서 내년 36.1%로 줄어든다.

대입 정시 확대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2022학년도 4년제 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34만6천553명으로 올해(2021학년도) 34만7천447명보다 894명 줄어든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대학 모집인원을 감축한 영향이다.

학종을 중심으로 한 수시모집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모집 비율은 4년제 대학 전체로 봤을 때 75.7%대 24.3%로 나타났다.

정시 비율이 올해(23.0%)보다 1.3%포인트 늘어나고, 수시 비율은 올해(77.0%)보다 1.3%포인트 줄어든다.

주요 대학들의 정시 비율이 40%에 가까워지는데 4년제 전체는 24.3%에 그치는 이유는 지방 대학의 정시 비율이 낮기 때문이다. 정시 비율 평균이 수도권 대학은 32.3%, 지방 대학은 15.7%로 집계됐다.

선발 인원으로 보면 수시모집이 26만2천378명, 정시모집이 8만4천175명이다. 올해와 비교했을 때 수시 선발 인원은 4천996명 줄고, 정시 선발은 4천102명 는다.

수시 선발 인원만 따로 보면 학종이 7만9천503명, 학생부교과전형(내신 위주 전형)이 14만8천506명이다. 올해보다 학종 선발 인원은 6천580명 감소하고, 교과전형 인원은 1천582명 증가한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전형' 모집인원은 5만3천546명으로 올해보다 5천946명 늘어난다. 대교협은 2022학년도부터 모든 대학이 고른기회전형을 운영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지역 인재의 지방거점대학 입학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지역인재전형' 선발 인원도 올해보다 4천262명 늘어나 2만783명이 될 예정이다. 올해보다 6곳 많은 92개 대학이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대입 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은 고등학교와 시·도 교육청에 책자로 배포된다. 7월부터는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kr)에서도 볼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